전체서비스

용감한 시민신고 보호 프로그램 확보해야
용감한 시민신고 보호 프로그램 확보해야
  • 경북일보
  • 승인 2004년 08월 10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4년 08월 10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관 2명을 살해하고 도주한 범인이 인질로 잡힌 40대 주부의 침착한 대응과 기지 덕분에 검거됐다.
사건발생 후 경찰이 연인원 수만명을 동원해 추적한지 8일만의 일이다.
그동안 범인의 행방에 대해 경찰은 아무런 단서도 확보하지 못한 상태였다.
범인 검거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 시민은 자신과 어린 손녀가 4시간이나 흉악범의 인질이 된 위급한 상황에서도 범인을 달래고 안심시켰다고 한다.
그리고 아들에게 전화를 걸어 112에 신고하도록 했다는 것이다.
그 대담성과 침착함에 놀랍고 지혜로움에 감탄할 뿐이다.
반면 경찰은 범인을 검거하는 과정에서 미숙한 처리로 하마터면 인질들을 위기에 빠트릴 뻔 했다고 한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사이렌을 울리며 출동한 뒤 범인과 인질이 함께 있는 집의 벨까지 눌렀다는 사실이 이웃 주민들에 의해 제기됐다.
인질의 안전을 염두에 두고 급습해 체포해야 하는데 오히려 긴장을 풀고 있던 범인에게 경계심을 유발시킨 것이다.
실제로 범인은 경찰의 접근을 확인하고 화장실로 피한 인질을 확보하려는 시도를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재빨리 화장실로 피한 인질이 문을 걸어 잠가 시간을 벌지 않았다면 무슨 일이 닥쳤을까? 영화에서나 볼 수 있는 분초를 다투는 긴박한 순간이었다.
다행히 경찰은 열려진 창문으로 진입해 자포자기 상태에서 흉기로 자해를 가한 범인을 검거하기는 했다.
신고를 받고 즉각 출동해 범인을 검거한 경찰의 공로를 깎아내리려는 것은 아니다.
다만 인질과 함께 있는 범인의 검거에 인질의 안전을 중시하는 신중함은 필요했다는 판단이다.
이번 사건에서 범인의 검거에 시민의 제보가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20여명의 살해 혐의가 있는 유영철의 검거에도 시민의 제보가 결정적인 단서를 제공했다.
이렇듯 범인 검거에 시민들의 제보는 필수적이다.
그러나 아직도 신고 후 보복을 두려워해 제보를 꺼리는 시민들도 적지 않다고 한다.
당국은 마음 놓고 신고할 수 있는 신고자 보호 프로그램을 확보해야 한다.
경북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