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도교육청, 농어촌 지역 학생 교육력 강화
경북도교육청, 농어촌 지역 학생 교육력 강화
  • 김현목 기자
  • 승인 2015년 05월 10일 21시 21분
  • 지면게재일 2015년 05월 11일 월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찾아가는 맞춤형 컨설팅 실시
경북도교육청이 농어촌 지역 학생 교육력을 높이는데 주력하고 있다.

이에 따라 도 교육청은 11일부터 22일까지 농어촌 전원학교 육성사업에 대해 찾아가는 맞춤형 컨설팅을 실시한다.

이번 컨설팅은 전원학교 공모 심사위원, 성과 평가위원 등 학교 현장의 전문가를 위촉해 학교 및 지역 특성에 맞는 효율적인 사업추진이 성공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유도하기 위해 마련됐다.

또한 농어촌 학교의 교육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중점 지원할 계획이다.

농어촌 전원학교 육성사업은 면단위 학생수 60명이상 200명이하 초·중학교에 학력증진·특기적성계발·맞춤형돌봄 프로그램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농어촌 지역의 특성을 살리고 지역사회와 연계한 프로그램을 학교 여건에 맞게 자율적으로 진행 중이다.

올해는 초등학교 14개교, 중학교 2개교 등 16개교에 2억4천만원을, 농어촌 전원학교로 선정된 16개교는 매년 학교당 1천500만원씩 2년간 지원하고 있다.

이들 학교는 학교별 특성에 적합한 국악교실, 사물놀이교실, 바이올린교실, 한자교실, 생태교실, 골프교실, 빙상체험, 스키체험 등을 운영해 도시와의 교육격차를 완화시킬 것으로 도 교육청은 기대하고 있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