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이종진 의원 "감염병 대응 로드맵 만들어야"
이종진 의원 "감염병 대응 로드맵 만들어야"
  • 김상태기자
  • 승인 2015년 06월 24일 22시 17분
  • 지면게재일 2015년 06월 25일 목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이종진 (대구 달성군)의원은 24일 열린 보건복지위 법안상정 전체회의에 참석"국내 보건의료전문가들에 의하면 에볼라, 조류인플루엔자 또 메르스와 같은 주요 해외 감염병이 10년 내에 국내에 유입될 위험이 아주 크다"며, 감염병 예방 및 대응 로드맵을 만들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번 메르스 사태는 우리나라 해외 유입 감염병에 대한 대처능력의 현주소를 여실히 보여주었다고 평가 하고 글로벌 시대에 해외 발 감염병 유입을 피할 수 없는 만큼, 취약한 공중 보건체계와 병원의 허술한 감염관리 개선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은 "의원님께서 말씀하신대로 그런 신종 감염병에 대한 위험이 점점 날로 커지고 있다. 거기에 대해서 저희가 충분히 대비하지 못하고 이러한 인프라도 갖추지 못한 것에 대해서 뼈저리게 느끼고 있다"고 사과하고 "지적하신대로 병원에서 감염 관리를 위해 병문안제도·간병인제도·응급실에서 대형 감염의 위험을 최소화 하기위해 병원감염에 대한 이슈도 대책을 추가로 만들겠다"고 답변했다.

이어 이 의원은 "대구 메르스 확진환자의 경우 환자 접촉 후에 17일 가량 지나서야 이상증상이 발현됐고, 이동경로가 길었기 때문에 많은 확진환자가 생길 수 있는 상황입니다. 대구시와 협조체제를 구축하고 확산 방지를 위한 대책을 강구하라"고 말했다.

김상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