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조계종 종단·동화사, 남지장사 본격 감사 착수
조계종 종단·동화사, 남지장사 본격 감사 착수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5년 07월 23일 21시 45분
  • 지면게재일 2015년 07월 24일 금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법부·재무팀 대구로 급파…수목장 횡령·탈세 의혹 진상규명
20150723010104.jpg
속보= 대구 달성군 '남지장사수목장 횡령·탈세 의혹'(본지 7월 23일자 4면)과 관련, 교구 본사인 동화사와 조계종 종단이 본격 감사에 착수했다.

24일 종단과 동화사 관계자에 따르면 남지장사와 수목장 위탁업체(주·참길)의 거액 횡령을 증빙하는 진정서가 접수돼 사실확인 작업에 나섰다.

또, 종단 차원에서도 진정서 내용과 언론보도(경북일보) 등을 토대로 고강도 감사를 벌이기 위해 이날 오후 호법부와 재무팀 관계자들이 대구로 내려왔다. 이들 감사팀은 남지장사수목장 현장을 직접 방문해 전체 분양 수목 개수를 확인하고 계약서 원본을 집중 점검할 예정이다.

또, 종단으로 허위보고서를 올린 경위와 거액의 횡령 금액이 어디로 흘러갔는지, 누구의 지시로 분양대금을 빼돌렸는지 등에 대해서도 집중 추궁할 계획이다.

감사팀은 특히, 전·현 주지가 거액의 횡령과 탈세에 직접 관여했는지에 대해서도 철저하게 규명해 잘못이 밝혀지면 일벌백계한다는 방침이다.

거액 횡령 의혹과 관련해 대구 수성경찰서도 본격적인 조사에 나선다.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5월 말 수목장을 위탁 운영하는 업체의 동업자 중 한명이 횡령 혐의로 고발장을 접수함에 따라 빠른 시간 내 관계자들을 소환해 사실확인 작업에 나설 예정이다.

경찰은 조사과정에서 탈세 혐의도 집중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또, 남지장사수목장 동업자 간 주식 배분 문제로 협박 사건을 조사하고 있는 검찰도 거액의 횡령과 탈세 혐의를 포착하고 조만간 확인작업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종단과 경찰의 본격적인 감사와 조사가 진행되는 가운데 수 억원의 비자금이 과연 어디로 흘러갔는지, 특혜 의혹을 자초한 공무원들과의 연관 관계는 없었는지 등이 밝혀질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이번 사태가 언론에 폭로되면서 지역 불교계에서는 이미지 추락을 우려하는 목소리와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여론이 엇갈리고 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