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시멘트 공장서 안전사고 발생 60대 업체 대표 이송 중 사망
시멘트 공장서 안전사고 발생 60대 업체 대표 이송 중 사망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5년 08월 06일 22시 34분
  • 지면게재일 2015년 08월 07일 금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오후 12시 53분께 대구 달성군의 한 시멘트 제조공장에서 시설보수 업체 대표 A씨(63)가 시멘트 믹서기 스크류를 고치던 중 부상을 당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A씨는 왼쪽 가슴에서 어깨까지 크게 다쳐 상당량의 피를 흘리고 있었다. A씨는 병원으로 옮겨지던 중 사망했다.

경찰 조사결과 이날 사고는 A씨가 동료직원(38)과 함께 이 공장 2층에 설치된 가로 3m·세로 2m 가량의 시멘트 믹서기 안에서 파손된 일부 스크류를 보수하던 중 벌어졌다.

경찰 관계자는 "동료직원이 버튼 조작을 잘못해 작업 도중 시멘트 믹서기가 작동한 것으로 보고 있다"며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