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한·미·일, 6월말 사상 첫 북한 미사일 탐지·추적훈련
한·미·일, 6월말 사상 첫 북한 미사일 탐지·추적훈련
  • 연합
  • 승인 2016년 05월 16일 21시 41분
  • 지면게재일 2016년 05월 17일 화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과 미국, 일본 등 3국이 다음 달 사상 처음으로 북한의 미사일을 탐지·추적하는 미사일 경보훈련을 실시한다.

국방부 관계자는 16일 "북한의 점증하는 핵·미사일 위협으로부터 대한민국을 보다 효과적으로 방어하기 위해 환태평양합동군사훈련(림팩)을 계기로 한·미·일 미사일 경보훈련을 실시하기로 하고 세부 훈련 계획을 준비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번 훈련은 6∼8월 미국 하와이에서 열리는 림팩 시작 직전인 6월 28일 하와이 인근에서 한·미·일 3국의 이지스함이 각 1척씩 참여한 가운데 진행된다. 3국은 이번 훈련을 위한 별도의 네트워크를 구성한 뒤 각국 이지스함이 탐지한 미사일 궤적 등을 미국의 육상중개소를 경유해 공유하게 된다.

안전 문제 등으로 실제로 미사일을 발사하진 않고 가상의 표적으로 미국 측에서 항공기를 띄울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2014년 12월 체결된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관한 한·미·일 정보공유약정의 범위 내에서 이뤄진다"면서 "약정에 따라 북한의 미사일을 탐지·추적하는 정보분야 훈련만 이뤄지고 요격훈련은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번 훈련은 미국이 지난 2월 북한의 장거리마시알 발사 직후 열린 한·미·일 국방부 차관보급 회의에서 제의함에 따라 우리가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참가하기로 결정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아사히신문은 이번 훈련을 두고 '한·미·일 미사일방어망(MD) 연합 훈련'이라고 보도했지만 우리 군은 이를 부인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미국의 MD 체계 참여와는 무관하다"고 선을 그은 뒤 "우리는 독자적인 한국형미사일대응체계(KAMD)를 구축하고 이번 훈련을 통해 정보의 상호운용성을 보장하는 상태를 만들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런 우리 군의 설명에도 한국의 미국 MD체계 편입 가능성에 그간 민감하게 반응해 온 중국과 러시아가 반발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