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駐일본 대사에 이준규 전 대사
駐일본 대사에 이준규 전 대사
  • 연합
  • 승인 2016년 05월 24일 21시 49분
  • 지면게재일 2016년 05월 25일 수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흥수 주일본 대사의 후임으로 이준규(李俊揆·62) 전(前) 주인도 대사가 내정된 것으로 24일 전해졌다.

정부는 일본 정부 측에 이 내정자에 대한 아그레망(주재국의 임명 동의)을 신청할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 내정자는 일본 측의 아그레망 동의가 나오는 대로 공식 임명절차를 거쳐 현지에 부임할 것으로 보인다. 과거 주일대사에 대한 아그레망 절차는 빠르면 1주일, 길게는 40일 정도 걸린 점에 비춰보면 이 내정자에 대한 아그레망 절차는 늦어도 수주 내에 결정될 전망이다.

이 내정자는 박근혜 정부의 임기가 1년 반쯤 남은 것을 고려하면 현 정부 마지막 주일대사가 될 가능성이 크다.

충남 공주 출신인 이 내정자는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했다. 외시 12회로 1978년 외무부에 발을 들인 이후 38년을 근무한 직업 외교관이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