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농구 대통령' 허재, 국가대표 전임 감독 선임
'농구 대통령' 허재, 국가대표 전임 감독 선임
  • 연합
  • 승인 2016년 06월 14일 21시 42분
  • 지면게재일 2016년 06월 15일 수요일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허재 전 전주 KCC 감독이 남자 농구 국가대표팀 전임 사령탑으로 선임됐다. 사진은지난 2월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 3차전 서울 삼성 대 안양 KGC의 경기를 보고 있는 모습. 연합
허재 전 전주 KCC 감독이 남자농구 국가대표팀 전임 사령탑으로 선임됐다.

대한농구협회는 14일 "다음달 초부터 2019년 2월 말까지 남자농구 국가대표팀을 이끌 전임 감독에 허재 감독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1965년생인 허 감독은 현역 시절 부산 기아, 원주 TG삼보 등에서 활약하며 '농구 대통령'으로 불렸다.

이후 KCC 감독으로 활약했고 2009년과 2011년 국가대표팀 감독을 맡은 바 있다.

허 감독은 9월 제1회 국제농구연맹(FIBA) 아시아 챌린지 대회와 내년 8월 FIBA 아시아컵 등에 대표팀을 이끌고 출전할 예정이다. 연합

농구협회는 또 18세 이하(U-18) 국가대표팀 감독에는 홍익대 사대부고의 이무진 코치를 선임했다고 덧붙였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