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황 총리 차 추돌 현장검증
황 총리 차 추돌 현장검증
  • 권오항·박용기 기자
  • 승인 2016년 07월 18일 21시 01분
  • 지면게재일 2016년 07월 19일 화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5일 황교안 국무총리가 탄 차가 성주군청에서 성산포대로 빠져나다가 성주군민 A 씨(39) 가족이 탄 차와 충돌한 사고에 대한 현장 검증이 18일 오전 11시 성주읍 성산리 사고현장에서 열렸다.

현장검증에는 경찰, 도로 교통공단, 사고차량 운전자, 주민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A 씨는 “15일 황 총리 일행이 성주군청을 빠져나와 성산포대로 온다고 해 황 총리와 이야기를 하려고 차로 막았다”며“하지만 경찰이 곤봉 같은 거로 차 유리창을 부수며 차에 탄 아내와 아이들을 불안에 떨게 했고, 이후 황 총리가 탄 차가 우리 차를 들이받고 달아났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황 총리가 탄 차를 운전한 B 씨는 “A 씨 차가 뒤로 후진하면서 사고가 발생한 것”이라는 주장이다.

B 씨는 경북지방경찰청 소속 경찰로 당시 황 총리가 탄 차량에는 B 씨 외에 경찰 1명이 더 타고 있었다.

일단 A 씨는 처벌을 면치 못할 것으로 보인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도로를 막아선 것 자체만으로도 도로교통방해에 해당 되고, 황 총리가 탄 차 인 줄 알고 길을 막았다면 공무집행 방해, 후진 했다면 특수공무집행 방해에 해당 된다.

반면 황 총리가 탄 차는 사고 후 차에 있던 경찰 1명이 내려 현장을 수습했기 때문에 뺑소니 혐의 적용 여부는 불투명하다.

경찰 관계자는 “양측의 입장이 엇갈려 도로 교통공단 분석과 운전자들을 불러 조사한 뒤 판단 하겠다”고 말했다.




,

권오항·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오항·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