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퇴계 이황 소재 '퇴계연가 매·향' 가무극으로 만난다
퇴계 이황 소재 '퇴계연가 매·향' 가무극으로 만난다
  • 정형기 기자
  • 승인 2016년 07월 19일 18시 07분
  • 지면게재일 2016년 07월 20일 수요일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6일까지 매주 금·토·일요일 오후 8시 공연…안동댐 입구 개목나루
퇴계 이황을 소재로 한 가무극 ‘퇴계연가 매·향’이 내달 6일까지 안동민속박물관 앞 안동댐 입구 개목나루에서 공연 중이다.

안동국악단이 월영교와 개목나루 고택을 배경으로 올리는 ‘퇴계연가 매·향’은 퇴계 이황(1501∼1570)이 부인과 사별하고 단양군수로 부임했을 때 만난 관기(官妓) 두향과 나눈 사랑을 소재로 한 작품이다.

2009년 안동 고택을 배경으로 꾸준히 공연돼온 ‘퇴계연가’에 댄스컬(댄스+뮤지컬) 요소를 가미해 새로 정비했다.

이송 예술감독은 “‘퇴계연가 매·향’은 유교와 고택, 퇴계라는 안동의 세 가지 키워드를 한데 아울러 콘텐츠화한 것으로 공연관광상품으로서 다양한 가능성을 지녔다”고 말했다.

공연은 15일부터 내달 6일까지 매주 금·토·일요일 오후 8시에 열리며, 관람료는 1만 원이다.

정형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형기 기자
정형기 기자 jeonghk@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