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스텍, 개교 30주년 ‘명사초청 특별강연’ 개최
포스텍, 개교 30주년 ‘명사초청 특별강연’ 개최
  • 김재원 기자
  • 승인 2016년 09월 07일 19시 24분
  • 지면게재일 2016년 09월 08일 목요일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강성모 카이스트 총장 "행복한 사람이 된다는 것" 첫 강연
-11월까지 포스코 국제관서 8명의 저명인사 초청강연 이어져
올해 개교 30주년을 맞은 포스텍이 각계의 명사들을 모시고 앞으로 나아갈 방향에 대한 조언을 구한다.

포스텍은 9월부터 11월까지 2개월간 8명의 명사를 초청해 ‘개교 30주년 기념 명사초청 특별강연’을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지난 30년을 돌아보고 더 큰 도약을 준비하는 의미에서 기획된 이번 특별강연 시리즈는 학계, 정계, 재계를 아우르는 저명인사들의 지식과 지혜를 나누며 미래 대학과 우리 사회가 나아갈 방향을 함께 성찰하는 자리가 될 계획이다.

첫 강연은 강성모 카이스트 총장을 강연자로 초청, ‘행복한 사람이 된다는 것’을 주제로 8일 포스코국제관에서 열린다.

포스텍은 강 총장의 강연을 시작으로 △피터 풀데(Peter Fulde) 전 아태이론물리센터 소장(9월21일) △염재호 고려대 총장(10월10일) △문미옥 국회의원(10월24일) △이강덕 포항시장(10월31일) △최진민 귀뚜라미 회장(11월7일) △노벨상 수상자 브루스 버틀러(Bruce Beutler)(11월14일) △마크 리퍼트(Mark W. Lippert) 주한 미국 대사(11월24일) 등 각계 인사들의 초청 특강을 열 예정이다.

이번 강연에는 대학 구성원 뿐 아니라 관심 있는 일반인은 누구든지 참석할 수 있다..


김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