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산 자인면 자동차 부품 공장에 불…2명 사상
경산 자인면 자동차 부품 공장에 불…2명 사상
  • 김윤섭 기자
  • 승인 2016년 11월 02일 18시 31분
  • 지면게재일 2016년 11월 03일 목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산시 자인면 옥천리 자동차 부품 생산업체인 엔피에프(주) 에서 불이나 공장건물이 전소됐다.
2일 오후 1시 50분께 경산시 자인면 옥천리 자동차 내장제(흡차음용)생산업체인 엔피에프(주)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이날 불로 공장 안에 있던 직원들을 대피시킨 지원팀장 김모(58)씨가 연기에 질식해 숨졌고, 권모(24)씨는 왼손에 화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불은 3천305㎡인 공장을 태우고 1시간 만에 꺼졌다.

불이 나자 경산 소방서는 소방차 20대, 소방관 50명, 경찰관 10명 등 60여 명을 동원, 진화에 나섰으나 1층 사무실, 2층 공장 등을 태우고 1시간 만에 꺼졌다.

경찰은 “당시 공장에서는 직원들이 우레탄으로 방음제를 만들고 있었으며 공장 1층에서 갑자기 펑하는 소리와 함께 불이 났다”는 직원들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경산시 자인면 옥천리 자동차 부품 생산업체인 엔피에프(주) 에서 불이나 공장건물이 전소됐다.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청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