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文, 洪의 안보관 비판에 "국민 모독하는 극악주장…최악 색깔론"
文, 洪의 안보관 비판에 "국민 모독하는 극악주장…최악 색깔론"
  • 연합
  • 승인 2017년 05월 06일 20시 20분
  • 지면게재일 2017년 05월 06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洪, 국민 부끄럽게 하는 불량후보이자 국격 떨어뜨리는 저질 후보"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6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중앙역 맞은편에서 열린 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 측은 6일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가 문 후보의 안보관을 문제 삼으며 국민대결집 호소문을 낸 데 대해 “극악한 주장으로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국민을 모독했다”고 말했다.

문 후보 측 박광온 공보단장은 이날 논평에서 홍 후보가 “(문 후보는) 이 나라 자유대한민국을 북한에 갖다 바치겠다는 것”이라고 언급한 데 대해 “홍 후보는 더 이상 색깔론으로 국민을 분열시키지 말고 국민께 사과하기 바란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박 단장은 “홍 후보는 역대 최악의 색깔론으로 국민을 속일 수 있다고 보는가”라며 “박근혜 정부와 한 몸통이던 홍 후보가 반성과 자숙은커녕 거짓과 증오로 표를 모으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 단장은 “홍 후보는 서민을 거론했는데, 도지사 시절 서민들로부터 의료원과 급식을 빼앗아 간 게 누구냐”라며 “홍 후보는 국민을 부끄럽게 하는 불량 후보다. 국격을 떨어뜨리는 저질 후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홍 후보가 초등학생도 웃고 갈 억지 궤변을 늘어놓았다”라며 “국민을 개, 돼지로 여기는 후보나 내뱉을 망발”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박 단장은 홍 후보가 이번 선거를 ‘자유민주체제를 지키느냐 마느냐를 결정하는 전쟁’이라고 규정한데 대해 “박근혜·최순실과 한국당을 비롯한 국정농단세력이 위헌적 범죄를 지속적으로 저지르면서 자유민주체제를 유린했다. 이에 분노한 국민이 대통령을 탄핵했으며 그 결과로 자유민주체제를 지키기 위해 이번 대선을 실시하는 것”이라며 “이번 선거는 국정농단세력의 정권연장이냐 국민 열망을 받든 정권교체냐의 선택”이라고 강조했다.

박 단장은 “문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김정은을 가장 잘 다룰 것이며 한미동맹은 더욱 견고해질 것이며 전쟁위험은 낮아질 것이며 외국자본은 투자를 늘릴 것이고 경제는 더욱 활성화될 것”이라며 “타임지와 워싱턴포스트를 비롯한 언론과 신용평가사인 무디스는 최근 보도와 보고서에서 문재인식 접근이 한반도의 핵 위협을 해소하고 리스크를 줄이고 투자여건을 개선할 것이라는 데 의견일치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