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북부 설날 아침 영하권 추위…낮부터 기온 올라
경북북부 설날 아침 영하권 추위…낮부터 기온 올라
  • 연합
  • 승인 2019년 02월 05일 00시 3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05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세먼지 ‘보통’, 오전 ‘나쁨’ 나타날 수도
설날인 5일 대구·경북지역은 오전 영하권의 추위를 나타내다가 오후부터 차차 기온이 오르겠다.

4일 대구기상지청에 따르면 경북 북부 내륙을 중심으로 5일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안팎으로 떨어지겠으나 낮부터 대부분 지역의 낮기온이 10도 이상 상승해 전날보다 3~4도 높겠다.

대체로 맑은 날씨를 보이는 가운데 낮과 밤의 기온 차가 크겠고, 고기압 영향으로 대기가 차차 건조해져 산불 등 화재예방에 유의해야 한다.

경북 동해안과 울릉도·독도를 중심으로 초속 9~13m의 강풍이 불고, 경북 내륙에도 초속 5~9m의 다소 강한 바람이 불겠다.

또 동해 먼바다에 강풍이 불고 물결이 높게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해야 한다.

동해 남부 해상의 물결은 오는 6일까지 0.5~2.5m로 일겠다.

대구기상지청은 “설날 대구와 경북의 미세먼지 농도는 ‘보통’ 수준으로 예상되지만 오전에 황사 잔류와 대기 정체 영향으로 ‘나쁨’ 수준의 농도가 나타날 수 있다”고 예보했다.

이어 “5일 낮까지 경북 동해안에 너울로 인해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관리 및 행락객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