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인천공항 등 6개 공공기관 상반기 공채
인천공항 등 6개 공공기관 상반기 공채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08일 21시 5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09일 화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인, 10~19일 지원 마감
신입 연봉 4,399만원으로 공기업 중 1위를 기록하고 있는 인천국제공항공사를 비롯해 한국전력공사·신용보증기금·한국마사회 등 대기업 못지 않은 주요 공공기관들이 이번 주말과 다음주말까지 공채 모집을 마감한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8일 초봉 3000만원 이상 공기업 또는 공공기관들의 채용 소식을 정리해 발표했다.

한국전력공사는 오는 11일까지 2019년 상반기 대졸 수준 신입사원을 채용한다.

선발분야는 △사무 △기술(전기·ICT·토목·건축·기계) 분야다.

지원자격은 토익 기준 700점 이상 등 기준 점수 이상 어학 성적 보유자로, 사무 분야는 학력 및 전공 제한 없이 지원이 가능하며, 기술 분야의 경우 해당 분야 전공자 또는 해당 분야 기사 이상 자격증 보유자면 지원할 수 있다.

구체적인 지원자격 및 우대사항은 채용 공고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지원서는 11일까지 채용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접수하면 된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오는 10일까지 2019년 상반기 일반직 직원(채용형 인턴)을 채용한다.

선발분야는 △사무 부문에서 경영·행정·기록물관리·노무·장애·보훈 분야 △기술 부문에서 건축·기계·전기·전산·토목·통신전자·장애·보훈 분야 △관제 부문으로 나눠 채용을 진행한다.

공통 지원자격은 기준 점수 이상 공인어학성적 보유자(토익 기준 800점 이상)여야 하며, 학력 및 전공·연령·성별·경력 등에 관계 없이 지원이 가능하다.

관제·기록물관리·노무 분야 등의 경우 관련 자격 소지 및 전문자격증을 보유 해야 하며, 전문자격증 보유자·기타자격증 보유자·어학 스피킹 성적 보유자·지역인재 등은 우대한다.

입사지원서는 오는 10일까지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할 수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오는 19일까지 행정직(일반·기록물관리사)·요양직·전산직 분야 2019년 상반기 신규직원을 채용한다.

성별·학력·나이 등의 제한 없이 지원이 가능하지만 행정직 일반 분야는 기준 점수 이상 공인 어학성적을 보유해야 하는 등 각 분야별로 지원자격이 상이하므로 꼼꼼한 공고 확인이 필요하다.

강원지역 인재·청년인턴 경력자·분야별 관련 자격증 소지자 등은 우대한다.

지원서류는 오는 19일까지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하면 된다.

신용보증기금은 오는 16일까지 2019년도 신입직원을 채용한다.

일반전형(수도권·비수도권)·특별전형(ICT·데이터·리스크관리·기술평가 등 전문인력)으로 구분해 채용하며, 연령·성별·전공 등의 제한 없이 지원이 가능하다.

일반전형 지원자는 최종졸업학교가 지원하는 전형의 해당 지역 소재여야 한다.

이외에 각 분야별 지원자격 및 가점 및 우대사항·유의사항을 반드시 사전에 확인하고 지원해야 한다.

입사지원은 오는 16일까지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하면 된다.

한국마사회는 오는 11일까지 2019년 신입사원을 모집한다.

모집분야는 △사무직 5급(일반행정·재경·법무)△사무직 6급 (사진)△영업직 5급(장외행정)△기술직 5급 (시설·전산·축산·수의·승마·방송) △기술직 6급 (축산지원) 등이다.

연령 및 학력 제한 없이 지원할 수 있으며, 구체적인 부문별 응시자격 및 우대사항은 채용 공고를 통해 확인하면 된다. 입사지원은 오는 11일까지 한국마사회 채용 홈페이지에서 지원하면 된다.

한국관광공사는 오는 18일까지 한국관광진흥직(일반·이전지역인재·IT·취업지원대상자)분야 2019년 신입사원을 모집한다.

지원자격은 기준 점수 이상 외국어 성적 보유자, 입사예정일(2019년 6 월17일)부터 교육 입소 및 근무가 가능한 사람이다.

채용 부문별 외국어 기준 점수 등 지원자격이 상이하므로 꼼꼼한 공고 확인이 필수다.

입사지원은 18일까지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할 수 있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