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술집주인과 얘기하지마” 주먹질
“술집주인과 얘기하지마” 주먹질
  • 성민규기자
  • 승인 2005년 03월 22일 23시 36분
  • 지면게재일 2005년 03월 23일 수요일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북부경찰서는 22일 술집에서 주인과 대화를 나누는 것이 기분 나쁘다는 이유로 시비가 돼 서로에게 폭력을 휘두른 정모씨(37)와 이모씨(40)에 대해 쌍방폭력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는 지난 21일 밤 9시 30분께 포항시 북구 학잠동 모소주방에서 술을 마시다 이씨가 술집 주인과 이야기하는 것이 기분 나쁘다는 이유로 시비가 돼 서로에게 폭력을 휘두른 혐의다.

성민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