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대구, 주말 동안 무더위 기승
경북·대구, 주말 동안 무더위 기승
  • 류희진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08일 20시 2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09일 금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 안강읍 옥산리 옥산서원계곡에서 청년들이 폭포를 맞으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경북일보DB
경주시 안강읍 옥산리 옥산서원계곡에서 청년들이 폭포를 맞으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경북일보DB

가을이 시작된다는 입추(立秋)에 접어들었지만 경북과 대구에는 주말 동안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겠다.

8일 대구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대구 36.1℃, 경주 35.8℃, 포항 35.7℃, 영천·의성 35.4℃, 영덕 35.0℃ 등 곳곳에서 35℃를 넘나드는 낮 기온을 보였다.

이와 함께 같은 날 정오를 기해 울릉도·독도에 폭염주의보가 내려지며 경북·대구 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 중이다.

9일에는 대기 불안정으로 인해 오후 한때 경북 곳곳에 소나기가 내림에도 불구하고 더위는 가시지 않겠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봉화 22℃, 영주 23℃를 비롯해 안동 24℃, 대구 26℃, 포항 27℃ 등 전날과 비슷한 아침기온을 보일 것으로 예보됐다.

같은 날 낮 최고기온은 경주 36℃, 대구·경산·영천 35℃, 포항·안동 34℃ 등 33∼36℃ 분포로 무더위가 이어지겠다.

10일에는 대체로 맑은 가운데 35℃에 육박하는 찜통더위는 끝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21∼25℃, 낮 최고기온은 30∼35℃의 분포를 보이겠다.

막바지 폭염은 주말까지 이어지다 월요일인 12일 기압골의 영향을 받아 내리는 비에 한풀 꺾일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그러나 비가 내린 뒤에도 대부분 지역에서 30∼32℃ 수준의 낮 최고기온은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구기상청 관계자는 “경북·대구 전 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보건, 농업, 축산업, 산업 등에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피해 없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