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파키스탄 소도시 1천100명 HIV 집단 감염…900명이 아동
파키스탄 소도시 1천100명 HIV 집단 감염…900명이 아동
  • 연합
  • 승인 2019년 10월 27일 15시 3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27일 일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사기 재사용’ 의사, 재판받으면서 진료 활동 계속
HIV 검사 받으러 병원에 몰려든 파키스탄인들[AP=연합]
HIV 검사 받으러 병원에 몰려든 파키스탄인들[AP=연합]

파키스탄 남부 소도시에서 올해 에이즈를 일으키는 인간 면역결핍 바이러스(HIV) 확진 환자가 1천100명까지 늘었고, 이 가운데 12세 이하 아동이 900명을 차지했다.

뉴욕타임스는 26일(현지시간) 파키스탄의 HIV 집단 감염 사건과 관련해 최근 소식을 전하면서 ‘주사기 재사용’으로 바이러스를 퍼뜨린 혐의로 기소된 의사가 진료 활동을 계속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파키스탄 남부 신드주(州)의 소도시 라토데로에서는 올해 4월부터 HIV 감염자가 속출했다.

파키스탄 보건당국과 세계보건기구(WHO)가 나서 HIV 감염 여부를 검사한 결과 주민 200명당 1명꼴로 양성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지금까지 검사를 받은 주민이 전체 인구의 4분의 1에 불과하기에 실제 감염자 수는 훨씬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주사기 재사용’ 의사 무자파르 간그로[EPA=연합]
‘주사기 재사용’ 의사 무자파르 간그로[EPA=연합]

파키스탄 당국은 HIV에 걸린 아이 중 상당수가 소아과 의사인 무자파르 간그로 (Muzaffar Ghangro)에게 진료받은 사실을 확인하고, 그가 주사기를 재사용했다는 목격자 진술을 확보해 과실치상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이 도시에 사는 부모들은 한 달에 60달러도 벌기 힘들다.

간그로는 진료당 20센트를 받았기 때문에 ‘싼값’에 선택할 수밖에 없었다고 부모들은 말했다.

주민 잘바니씨는 “의사가 주사기를 찾으려고 쓰레기통을 뒤지는 것을 보고 항의했지만, ‘내 치료를 원하지 않으면 다른 의사한테 가라’고 쏘아붙였다”고 말했다.

그의 자녀 6명 중 4명이 HIV에 걸렸고, 2명은 그새 사망했다.
 

HIV 감염 여부를 알아보기 위해 혈액 검사를 하는 어린이들[AFP=연합]
HIV 감염 여부를 알아보기 위해 혈액 검사를 하는 어린이들[AFP=연합]

간그로는 재판이 진행되는 동안 보석으로 풀려나 라토데로시 외곽의 정부 병원에서 의사로 일하고 있다.

한편, HIV 감염자들은 큰 고통을 겪고 있다. HIV에 걸린 아이들은 교실 한쪽에 앉아야 하고, 이웃과 친척이 감염자의 집에 발길을 끊었다.

지난 5월에는 한 남성이 HIV에 걸린 아내의 목을 졸라 살해했고, 6월에는 또 다른 감염자가 가족들에 의해 나무에 묶여있다가 발견됐다.

라토데로의 HIV 감염자 대부분이 가난하고, 정부 지원이 미미해 감염자 중 약 10%만 치료를 받는 것으로 추정된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