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스코 철강해설사 8명, 철강 기능사 자격증 취득
포스코 철강해설사 8명, 철강 기능사 자격증 취득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24일 21시 3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25일 월요일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정·전문성 겸비
포스코휴먼스 소속 소속 철강해설사들이 철강 기능사 자격증을 취득했다.

포스코 포항제철소 홍보의 꽃인 철강해설사들이 자발적으로 철강 전문 자격증을 취득, 방문객들에게 한 걸음 더 다가가는 깊이 있는 해설에 나섰다.

포스코휴먼스 소속의 철강해설사들은 현재 모두 18명으로, 이 가운데 8명이 지난해와 올해 철강 기능사 자격증을 땄다.

특히 서정주·장선미 해설사는 현장 직원들도 따기 어려운 제선·제강·압연 기능사 자격증을 모두 따 ‘기능사 삼관왕’에 올랐다.

한국산업인력공단에서 주관하는 철강 기능사 자격증은 필기 뿐 아니라 실기 시험까지 통과해야 할 만큼 까다롭다.

200시간이 넘는 교육과 훈련이 요구되기 때문에 현장 직원들도 결코 만만하게 볼 수 있는 시험이 아니다.

그러나 철강해설사들은 포항제철소를 찾는 다양한 방문객들에게 전문적인 철강 해설을 하기 위해 시간을 쪼개어 노력한 끝에 이같은 성과를 거두게 됐다.

특히 이런 노력으로 포항제철소를 찾는 고객사·공급사 등 비즈니스 파트너들의 궁금증에 대해 깊이 있는 설명을 할 수 있게 됐으며 , 올해부터 시행하고 있는 방문객 맞춤형 에코(ECO) 프로그램 등 견학 프로그램 확대에도 힘을 보탰다.

장선미 해설사는 “처음엔 낯선 용어를 배우고 설명하기도 버거웠는데 공부를 하면서 현장을 보다 보니 그동안 배운 지식들이 자연스럽게 떠오르고 이해도 되면서 더 깊이 있게 해설을 하고 자신감도 얻게 됐어요” 라며 웃었다.

이들 철강 해설사는 회사내에서‘홍심이’란 애칭으로 더 유명하다.

연간 10만명이 방문하는 포항제철소를 대내외에 널리 알리는 홍보의 심장이란 뜻에서다.

포항제철소가 운영하는 견학 프로그램은 제철소 현장방문·홍보센터 브리핑·포스코 역사관 관람 등으로 나눠지며, 방문자 요청에 따라 3가지 코스를 맞춤형으로 진행한다.

이중 홍보센터는 지난 1985년에 건립된 후 올해까지 1940만명에 달하는 방문객이 찾아 포스코의 이미지 제고는 물론 포항 관광산업 활성화에 기여해왔다.

한편 홍보센터는 최근 내외관을 새롭게 바꾸는 리노베이션 공사에 들어가 오는 2021년 4월 완공되면 다채로운 홍보 콘텐츠와 첨단·친환경 설비로 그룹 임직원과 지역민들의 자긍심을 고취하는 공간으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

공사 기간 동안 내방객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포스코는 해설사들의 역량을 강화하고 견학 프로그램을 개선해 제공할 방침이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