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박항서 감독의 열정에 베트남 축구 팬들 감동…"감사합니다"
박항서 감독의 열정에 베트남 축구 팬들 감동…"감사합니다"
  • 연합
  • 승인 2019년 11월 28일 13시 4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28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훈련장에서 돌멩이 줍는 박항서 감독[베트남넷 웹사이트 캡처]

베트남 축구 대표팀을 이끄는 박항서 감독의 열정에 베트남 축구 팬들이 감동하고 있다.

현지 일간 전찌는 박 감독이 지난 26일 오후 필리핀 마닐라 ‘리살 기념 경기장’에서 제30회 동남아시아(SEA) 게임에 출전한 상대 축구팀의 전력을 분석하려고 배고픔을 참으며 스태프와 함께 7시간이나 관중석을 지켰다고 보도했다.

동남아 최대 라이벌인 태국과 인도네시아 간의 경기를 지켜본 뒤 같은 조의 약체로 꼽히는 라오스-싱가포르 경기도 꼼꼼하게 챙겼다는 것이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한 네티즌은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 대표팀 감독이 안 됐으면 아무도 이런 일을 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다른 네티즌은 “베트남 축구 대표팀을 책임지는 프로 감독의 열정”이라고 칭찬했다.

“베트남에 와주셔서 감사하다”는 글을 남긴 이도 있었다.

이에 앞서 지난 24일에는 훈련장인 필리핀 라구나주(州) 비난경기장에서 박 감독이 인조 잔디에 떨어져 있는 돌멩이를 주워 경기장 밖으로 던지는 모습이 베트남 매체 카메라에 포착됐다.

현지 온라인 매체 베트남넷은 “박 감독이 제자들의 부상을 우려해 경기장에서 돌멩이를 주워 버렸다”면서 “이 한국인 감독은 늘 제자들에게 관심이 많다”고 평가했다.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은 이번 SEA 게임에서 60년 만에 우승을 노린다.

지난 25일 첫 경기에서 브루나이를 6-0으로 완파한 박항서호는 28일 라오스와 2차전을 벌인다. 박항서호는 이어 다음 달 1일 인도네시아, 3일 싱가포르와 각각 맞붙고 5일에는 숙적 태국과 격돌한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