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황교안 대표 "불출마는 마지막 헌신…남은 것은 공천 혁신"
황교안 대표 "불출마는 마지막 헌신…남은 것은 공천 혁신"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14일 16시 0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14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민주당보다 불출마 많아…통합 열매 맺어가고 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4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자유한국당 경기도당에서 열린 신년인사회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연합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4일 “당을 위한 마지막 헌신은 (총선)불출마”라며 인적 쇄신을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경기 수원시 한국당 경기도당 당사에서 열린 신년인사회에서 “당에서 불출마 결단을 내리는 분들이 계속 늘어나고 있다”면서 “지금 더불어민주당보다 우리(불출마자)가 더 많다. 희생하고 헌신할 때 행동하는 게 한국당”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4선의 친박계 중진 김정훈(부산 남구갑) 의원은 이날 오전 성명서를 통해 “우리가 국민들에게 일말의 희망이라도 주기 위해선 당을 완전히 환골탈태시켜야 한다”며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황 대표는 “남은 것은 공천혁신으로 물갈이 같은 말은 쓰지 않는다. 귀중한 의원들을 어떻게 물갈이 하느냐”라며 “선순환하면서 당이 커가야지 서로 짓눌러서 후보가 되겠느냐”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보수통합) 통합의 열매가 맺어져 가고 있다. 열매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결과가 중요한 것 아니냐”며 “우리가 노력하는 것을 국민이 보기 시작했고, (기득권을) 내려놓고 설득하면서 대통합을 위한 길을 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특히, “손을 크게 벌려보자. 목표는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는 것”이라며 “정권 심판과 총선 승리라는 두 가지 목표를 가지고 문을 활짝 열어 헌법의 가치를 사랑하는 모든 정치세력이 다 모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려면 우리부터 변해야 한다”고 주문하며 “우리를 향한 국민 신뢰는 아직 부족하다. 해야 할 일이 많이 있다”며 당 혁신을 주장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