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지역 영세자영업자 대출 건전성 빠르게 악화
지역 영세자영업자 대출 건전성 빠르게 악화
  • 박무환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20일 21시 4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21일 화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개월 만에 1조9000억원 증가…90일 이상 장기연체 비중도↑
대구·경북 자영업자 대출이 늘어나고 영세업자를 중심으로 대출 건전성도 악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기획금융팀 임종혁 과장)에 따르면 작년 6월 말 현재 대구·경북 자영업자 대출은 59조7000억 원으로 6개월 만에 1조9000억 원이 늘었다.

대구는 38조1000억 원으로 6000억 원, 경북은 21조6000억 원으로 1조3000억 원이 각각 늘었다.

이 가운데 은행권 대출이 61.9%(37조 원), 비은행권은 38.1%(22조7000억 원)를 차지했다. 특히 비은행권 대출은 2015년 28.5%에서 4년 여 만에 큰 폭으로 증가했다.

업종별로는 부동산임대업(29.9%), 제조업(18.6%), 도소매업(14.1%), 음식·숙박업(9.6%) 순이었고 유형으로는 부동산담보대출이 40.3%(24조 원), 나머지는 신용대출, 할부 및 리스, 카드론 등으로 많이 빌렸다.

또 고소득 비중이 높은 중장년층 대출은 감소했지만, 저소득 노년층 자영업자 비중은 늘어나는 추세를 보였다.

90일 이상 장기연체도 2017년 이후 도·소매, 제조업, 음식·숙박 업종을 중심으로 저소득, 저신용 자영업자 비중이 늘었다.

본부는 지역 경기 부진이 장기화하거나 유통업 등의 온라인화가 계속될 경우 한계 자영업자를 중심으로 대출 건전성이 악화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 관계자는 “지역 자영업자 대출은 증가세가 둔화하고 있고 고소득·고신용 차주의 점유 비중이 높아 전반적인 건전성은 양호한 것으로 평가된다”면서 “영세 자영업자 및 비은행권을 중심으로 한 대출 건전성 악화 가능성 등에는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