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토] "바쁘다 바빠"…설 명절 택배 배송 전쟁 '대구우편집중국'
[포토] "바쁘다 바빠"…설 명절 택배 배송 전쟁 '대구우편집중국'
  • 박영제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20일 21시 4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20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족 최대 명절인 설을 닷새 앞둔 20일 오후 대구 북구 산격동 대구우편집중국에 직원들이 전국에서 몰려든 명절 택배 우편물을 바쁘게 분류작업을 하고 있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민족 최대 명절인 설을 닷새 앞둔 20일 오후 대구 북구 산격동 대구우편집중국에 직원들이 전국에서 몰려든 명절 택배 우편물을 바쁘게 분류작업을 하고 있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민족 최대 명절인 설을 닷새 앞둔 20일 오후 대구 북구 산격동 대구우편집중국에 직원들이 전국에서 몰려든 명절 택배 우편물을 바쁘게 분류작업을 하고 있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민족 최대 명절인 설을 닷새 앞둔 20일 오후 대구 북구 산격동 대구우편집중국에 직원들이 전국에서 몰려든 명절 택배 우편물을 바쁘게 분류작업을 하고 있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민족 최대 명절인 설을 닷새 앞둔 20일 오후 대구 북구 산격동 대구우편집중국에 직원들이 전국에서 몰려든 명절 택배 우편물을 바쁘게 하역작업을 하고 있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민족 최대 명절인 설을 닷새 앞둔 20일 오후 대구 북구 산격동 대구우편집중국에 직원들이 전국에서 몰려든 명절 택배 우편물을 바쁘게 하역작업을 하고 있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민족 최대 명절인 설을 닷새 앞둔 20일 오후 대구 북구 산격동 대구우편집중국에 직원들이 전국에서 몰려든 명절 택배 우편물을 바쁘게 하역작업을 하고 있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민족 최대 명절인 설을 닷새 앞둔 20일 오후 대구 북구 산격동 대구우편집중국에 직원들이 전국에서 몰려든 명절 택배 우편물을 바쁘게 분류작업을 하고 있다.

박영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영제 기자
박영제 yj56@kyongbuk.com

경북일보 사진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