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동해안 금융기관 수신 증가·여신 증가폭 감소
경북동해안 금융기관 수신 증가·여신 증가폭 감소
  • 남현정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21일 21시 5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22일 수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행 포항본부, 2019년 11월 중 여수신 동향 발표
지난해 11월 중 경북동해안지역 금융기관 수신은 늘고, 여신은 증가폭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한국은행 포항본부에서 발표한 ‘2019년 11월 중 경북동해안지역 금융기관 여수신 동향’에 따르면 수신은 3567억원으로 전월(-339억원) 대비 증가로 돌아섰다.

특히 예금은행 수신(2281억원)이 요구불예금과 저축성예금을 중심으로 전월(-643억원)보다 크게 늘어난 모습이다.

지역별로는 울릉(-99억원)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전월대비 증가로 전환되거나 증가폭이 확대됐다.

비은행금융기관 수신(1286억원) 역시 상호금융을 중심으로 전월(304억원)보다 늘었다.

여신은 322억원으로 전월(2264억원) 대비 증가폭이 줄었다.

예금은행 여신(631억원)은 기업대출을 중심으로 전월(1950억원)보다 증가폭이 감소한 모습이다.

대기업 대출은 -339억원으로 전월(408억원)보다 줄었고, 중소기업대출은 542억원으로 전월(1175억원)보다 증가폭이 축소됐다.

비은행금융기관 여신(-310억원)은 새마을금고를 중심으로 전월(314억원)대비 감소했다.

이에 대해 한은 포항본부 관계자는 “울진 지역 태풍 재해 기금으로 1171억원 늘어난 것”으로 파악하면서 “신예대율 규제를 대비해 은행별로 신규 예금을 유치하려는 경향이 전국적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남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남현정 기자
남현정 기자 nhj@kyongbuk.com

사회 2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