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기고] 가스 사용 늘어나는 설, 사용전 점검으로 안전한 명절 보내길
[기고] 가스 사용 늘어나는 설, 사용전 점검으로 안전한 명절 보내길
  • 정성원 한국가스안전공사 경북동부지사장
  • 승인 2020년 01월 22일 17시 5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23일 목요일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성원 한국가스안전공사 경북동부지사장

민족 최대 명절인 설 연휴가 이제 시작된다.

설에는 오랜만에 가족 친척이 옹기종기 모여 많은 음식을 조리하기 위해 자연스럽게 부탄캔 등 가스 사용이 크게 늘어나는 만큼 가스 사용 및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한국가스안전공사 경북동부지사 조사에 따르면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 동안 설 연휴 기간 전국에서 가스 사고가 무려 21건이나 발생했다.

이 중 경북동부지사 관할 지역에서만 지난해 3건의 사고가 나 2명이 다쳤다.

유형별로 살펴보면 사용자 부주의와 시설 미비가 각각 6건으로 가장 많았고, 고의사고 3건, 제품 노후 2건, 과열화재 1건, 타공사 1건, 기타 2건으로 집계됐다.

사용자 취급 부주의 사고 중 가장 많은 사고가 바로 이동식 부탄연소기 사고(5건)였다.

따라서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사용 전 반드시 점검이 필요하다’고 당부드리고 싶다.

휴대용 가스레인지를 사용할 때는 부탄캔을 홈에 맞게 정확히 장착하고, 가스가 새지 않는지 확인해야 한다.

받침대보다 큰 조리기구를 사용하면 복사열로 인해 부탄캔이 폭발할 수 있기에 조리기구 사용에도 주의가 필요하다.

시설 미비 사고에서도 보일러 급·배기통 관련 사고(3건)가 절반에 달했던 만큼 겨울철 가스보일러 점검도 꼼꼼히 해야 한다.

보일러 배기통이 처지거나 꺾인 부분은 없는지, 또한 연결부가 제대로 고정돼 있는지 확인해야 안전하다.

또한, 집을 비우기 전에 가스레인지 콕과 중간밸브, 메인밸브(LP가스는 용기 밸브)를 잠그고, 연휴를 마치고 집에 돌아왔을 때 혹시라도 가스 누출이 의심되면 제일 먼저 창문을 열어 집안을 환기해야 한다.

LPG를 사용한다면 공기보다 무거운 가스 특성을 고려해, 빗자루 등으로 가스를 쓸어내듯 환기를 시켜야 한다.

급하다고 환풍기나 선풍기를 사용하면, 스파크로 점화돼 폭발할 가능성이 있으므로 전기기구 사용은 절대 금해야 한다.

가스 누출이 의심되면 무엇보다 도시가스사나 LPG 판매점 등에 연락해 꼭 안전점검을 받는 것이 안전을 확보하는 가장 좋은 방법임을 다시금 말씀드린다.

가족과 함께 모처럼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설 연휴. 우리 집 가스시설은 스스로 점검하고 관리해 가스 사고 없는 행복한 설 연휴를 보내시길 기원 드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