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국회입법조사처 "포항지진 복구, 하위법령·의견 수렴 필요"
국회입법조사처 "포항지진 복구, 하위법령·의견 수렴 필요"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17일 21시 4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18일 화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지진특별법 보고서 '이슈와 논점' 발간
"대형재난 대비 국가·지자체 간 상호협력 체계 갖춰져야"
지난해 열린 11.15 포항지진 특별법과 배상을 위한 포럼에서 법무법인 로고스 대표 김무겸 변호사가 특별법이 공포·시행되기까지의 과정에서 꼭 필요한 부분이 무엇인지에 대한 ‘포항지진 피해 배상 및 보상 특별법’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경북일보DB
국회입법조사처가 발간한 포항지진특별법 보고서에서 포항시와 주민 의견을 담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회입법조사처(처장 김하중)는 지난 14일 ‘포항지진특별법 제정의 의의와 향후 과제’라는 제목으로 ‘이슈와 논점’(제1658호) 보고서를 발간했다.

보고서는 2017년 11월 15일 포항지진 발생에 따른 피해와 복구 현황, 2019년 3월 20일 정부조사연구단의 촉발지진 발표, 2019년 12월 31일 공포된 포항지진특별법의 경위에 대해 상세히 다뤘다.

보고서에서는 지진피해에 대한 지원 및 복구를 위해서 포항시와 피해주민 지원을 위한 정책이 수립될 수 있도록 구체적인 하위법령이 마련돼야 함과 주민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피해를 입은 도시의 복구·부흥사업을 선정해야 하고, 대형재난을 대비한 국가와 지방자치단체 간 상호협력체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중요한 과제로 산업통상자원부는 시행령을, 국무총리 산하 국무조정실은 진상조사위원회 및 피해구제심의위원회 구성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포항시와 피해주민에 대한 구체적인 지원방안을 담아야 함을 꼽았다.

특히, 지진 피해보상에 대한 포항시민들의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시행령과 시행규칙에 실질적인 피해구제를 받을 수 있는 방안을 담아야 하고, 포항지진 진상조사와 피해구제의 과정·결과에 대한 포항시민들의 수용성을 높이기 위해서 두 위원회에 피해주민을 대변할 수 있는 사람들이 포함돼야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지진피해 지역에 가장 필요한 것을 주택재건 사업으로 보고, 신속한 복구 및 부흥을 위해 주민과의 지속적인 의사소통을 통해 주민의 의견을 수렴하고, 원만한 합의를 통해 복구·부흥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했다.

대규모 재난에 대해서는 재난복구계획의 범위를 넘어서 새로운 도시계획과 국토계획에 의해 이뤄질 필요가 있으며, 대형재난으로 인한 지역사회 붕괴를 복구하기 위해서는 중앙정부와 지자체 간의 상호협력체계를 사전에 마련해 놓아야 한다고 밝혔다.

동일본 대지진(2011.3.11.) 이후‘동일본대진재부흥기본법’(2011.6.24.)과 ‘대규모 재해로부터의 부흥에 관한 법률’(2013.6.21.)을 제정해 도시 복구개념과 방향을 새롭게 제시한 사례를 들며, 포항지진 이후 대규모 재난에 대한 도시 재해복구 및 부흥계획을 준비해야 한다고 했다.

보고서는 국회입법조사처(www.nars.g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