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장석춘 "기득권 놓고 문 정권 심판 힘 보탤 것"…총선 불출마 선언
장석춘 "기득권 놓고 문 정권 심판 힘 보탤 것"…총선 불출마 선언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18일 21시 3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19일 수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당, TK 현역의원 물갈이 '탄력'
장석춘 의원.
장석춘 의원.

보수 통합신당인 미래통합당(통합당) 출범에 발맞춰 자유한국당 소속 현역들의 총선 불출마 선언이 시작된 가운데 경북지역에서 처음으로 장석춘(구미을)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했다.

초선의 장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롭게 출범한 통합당의 총선 압승과 정권 교체를 위해 총선 불출마로 당당히 기득권을 내려놓고 당의 신뢰 회복을 위해 기꺼이 힘을 보태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번 총선은 정부·여당의 국회 폭거와 경제 실패를 단호히 심판하는 역사적 선거가 될 것”이라며 “정부·여당의 이념 정치와 포퓰리즘에 더는 우리 국민이 휘둘리고 상처받아서는 안 된다. 이번 총선에서 집권 여당의 실정을 준엄하게 심판해주시길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장 의원은 특히 2018년 지방선거에서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가가 있는 경북 구미의 시장직을 더불어민주당에 내준 것을 언급하며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당과 지지자분께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며 “누군가는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한다는 생각에 하루도 맘 편할 날이 없었다”고 말했다.

한국노총 위원장과 노사발전재단 공동이사장,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상임의장 등을 역임한 장 의원은 2016년 총선에서 당선되며 국회에 입성했다.

이로써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통합당 의원은 19명이 됐다.

앞서 김무성(6선)·정갑윤(5선)·유승민·유기준·한선교·김정훈(이상 4선)·여상규·김세연·김영우·김성태(이상 3선)·김도읍·김성찬·박인숙(이상 재선)·유민봉·윤상직·정종섭·조훈현·최연혜(이상 초선) 의원 등이 불출마를 선언했다.

특히 통합당 현역 의원의 불출마 선언은 지난 15일 김성태 전 원내대표를 시작으로 16일 박인숙 의원, 17일 정갑윤·유기준 의원, 이날 장 의원 등 나흘째 이어졌다.

통합당의 전통적 지지기반인 대구·경북(TK) 지역에서는 한국당 소속 정종섭(동구갑), 새로운 보수당 소속 유승민( 동구을) 의원에 이어 세 번째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