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스코인터내셔널-에스앤에스, 자동차 부품 '폭스 바겐'에 공급
포스코인터내셔널-에스앤에스, 자동차 부품 '폭스 바겐'에 공급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19일 21시 4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0일 목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간 인덱싱 휠 13만개 판매 기대
포스코인터내셔널(사장 주시보)은 19일 국내 자동차부품 강소기업인 에스앤에스(회장 양주현)와 손잡고, 독일 폭스 바겐에 자동차부품 인덱싱 휠(Indexing wheel)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인덱싱 휠은 하이브리드 차량 변속기 부품으로 들어가는 단조 가공품으로, 폭스바겐의 골프 GTE와 아우디 A3 E-트론에 사용될 예정이다.

판매하는 물량은 연간 13만개 수준이다.

에스앤에스는 변속기에 들어가는 단조 가공품과 전기차에 사용되는 베어링 부품을 전문적으로 생산하는 국내 강소 부품 기업으로,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지난 2010년부터 에스앤에스와 협력관계를 맺었다.

이후 에스앤에스는 GM과 FCA(피아트 크라이슬러) 등 해외 완성차 제조사로 수출하는 물량의 대부분을 포스코인터내셔널을 통해 판매하고 있다.

에스앤에스는 그동안 완성차 제조사들로부터 기술적인 부분은 인정받고 있었으나 수주 과정에서 고객사 정보·파이낸싱 및 현지화 등 제조사들의 요청 사항 수행에 현실적 어려움을 겪었었다.

이에 따라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지난해 폭스바겐과의 부품 공급계약 체결 이후 에스앤에스와 함께 약 1년에 걸쳐 고객사가 요구하는 사양에 맞는 부품을 공동개발해 이번 판매를 성사시켰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해외 네트워크를 통해 고객사의 수요 및 프로세스에 대한 정보를 제공했으며, 완성차 제조사의 요청 사항인 현지 후처리 공정 구축을 위해 독일 현지 부지를 임대하고 공정이 진행될 수 있도록 협업했다.

후처리 공정을 통해 부품의 세척 등 품질 관리가 가능하고, 부품이 폭스바겐에 도착하면 바로 최종 가공될 수 있기 때문에 현지에서는 후처리공정 설비 구축을 요구한다.

따라서 현지 후처리 공정 지원은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수 년간 쌓아온 긴밀한 협력 관계를 기반으로 강소기업의 어려움을 해결해 수주까지 성공시킨 동반성장의 모범사례라 할 수 있다.

에스앤에스 관계자는 “포스코인터내셔널의 해외 네트워크를 통해 제조사의 다양한 니즈를 만족시키며 부품을 직접 공급하는 성과를 달성할 수 있었다”며 “협력을 시작한 이후 해외 판로를 확대하고 꾸준히 성장해온 만큼 앞으로도 새로운 시장 개척에 함께하고 싶다”고 밝혔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이에 앞서 미국 폰티악시에 보유 중인 물류기지 일부를 지원해 에스앤에스 엠텍의 후처리 공정 및 청정도 검사실 구축·또 다른 국내 강소 부품사인 동진모타공업 시험동(Test Lab) 구축에도 기여하는 등 국내 강소기업의 동반 진출 및 협력에 힘을 기울이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국내 강소 부품사와 종합상사가 단순히 생산과 판매의 협력을 넘어 현지에서 바이어의 요구를 함께 대응하고 판매망을 강화하며 동반성장하는 ‘기업시민’ 이념을 실현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회사만의 강점을 살려 국내 강소기업들의 해외진출을 적극 지원하고 상생하는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