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정세균 총리 "대구·경북 뚫리면 전국 확산…즉각 차단이 절체절명 과제"
정세균 총리 "대구·경북 뚫리면 전국 확산…즉각 차단이 절체절명 과제"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22일 15시 5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2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급 방역대책회의 주재…"규정 얽매이지 말고 선조치 후보완 지시"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대구ㆍ경북 방역상황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정세균 국무총리는 22일 대구와 청도 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는 사태와 관련해 “신속하고 비상한 조치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코로나19 긴급 방역대책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상황이 급격하게 변하고 있어 어제(21일) 저녁 대구시장을 비롯한 관계자들과 화상 회의를 했지만 오늘은 경북까지 포함해 다시 철저하게 상황을 점검하고자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영상회의에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권영진 대구시장, 이철우 경북지사 등이 참여했다.

앞서 정 총리는 밤새 확진자가 142명이나 증가하고 추가 확진자 대부분(131명·대구 28명, 경북 103명)이 대구·경북(TK) 지역에 집중되자 이날 회의를 긴급소집했다.

정 총리는 “대구와 경북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하면 전국 확산을 막을 수 없다”며 “더이상 다른 지역으로 전파되지 않도록 즉각 차단하는 것이 절체절명의 과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 상황은 대구·경북만이 아닌 국가적 문제라, 중앙과 지방을 구분하지 않고 범정부적 역량을 총동원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어 “코로나19 대응은 속도전이다. 정부가 얼마나 신속하게 대응하는지 여부가 향후 승패를 결정짓는 관건이 될 것”이라며 신속한 대응을 지시했다.

정 총리는 특히,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확진자를 신속하게 찾아 격리·치료해야 하며, 관련 종교단체의 대구 지역 교인들을 선제적으로 격리하고, 유증상자부터 신속히 진단검사를 해 집중 관리할 필요가 있다”며 “청도대남병원에서는 병원 내 감염 양상이 나타나고 있는데, 기저 질환자나 고령자가 다수여서 특별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또, “대구·경북 지역 내 병상·인력 자원 수급 상황을 확인하고 군 의료 시설이나 인근 지자체 시설 등 가용 자원을 총동원해 대응해야 한다”며 “빠른 의사 결정을 통한 기민한 대응이 핵심으로, 규정에 얽매이지 말고 선조치 하고 사후에 보완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관계부처 장관과 담당자들은 현장 상황을 면밀히 확인·점검해 애로·필요사항에 적극 대응하고 신속히 지원하라”고 지시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