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코로나 직격' K리그, 개막 무기한 연기
'코로나 직격' K리그, 개막 무기한 연기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24일 21시 4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5일 화요일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축구연맹 긴급 이사회 결정…"국민·선수단 보호 위한 조치"
AFC 챔피언스리그 참가 구단들에 '홈경기 무관중 진행' 권고
24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K리그 긴급 이사회에서 김호곤 수원FC 단장(가운데)과 홍명보 대한축구협회 전무이사(맨 왼쪽) 등이 K리그 개막 연기와 관련한 논의 하고 있다. 연합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될 조짐을 보이면서 오는 29일 열릴 예정이었던 프로축구 2020 K리그1 개막전을 비롯한 산하 모든 리그 개막이 잠정연기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이하 연맹)은 24일 연맹 회의실에서 긴급 이사회를 개최,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될 때까지 2020시즌 K리그 개막을 잠정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연맹은 △지난 23일 정부가 코로나19 위기경보를 최고단계인 ‘심각’을 격상한 점 △각 지자체들이 다수가 밀집하는 모임이나 행사를 자제해줄 것을 당부하고 있는 점 △각급 학교의 개학이 연기되고, 군부대의 외출과 외박이 통제되는 점 △범사회적으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조치들이 취해지고 있는 점 등을 고려,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이는 최근 심각 단계에 접어든 코로나19 확산 사태에 대응하여 국민과 선수단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적으로 보호하기 위한 조치다.

이에 따라 연맹은 코로나19 여파가 진정 국면에 접어들 때까지 추이를 지켜본 후 변경된 리그 일정을 발표할 예정이다.

또한 K리그 선수들이 출전하는 R리그와 K리그 산하 유스클럽이 출전하는 K리그 주니어의 개막 역시 잠정적으로 연기키로 하고, 변경된 일정은 추후 발표하기로 했다.

이사회는 또 현재 진행 중인 AFC챔피언스리그 K리그 구단들의 홈경기를 당분간 무관중 경기로 치를 것을 권고하기로 했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