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시,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18명으로 늘어
포항시,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18명으로 늘어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28일 11시 0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8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는 1349명에 이르는 신천지교회 신도에 대한 역학 전수조사를 마무리하고 1차로 996명에 대한 ‘코로나19’에 대한 증상 여부와 최근 이동경로 파악을 마치고 고위험군에 대한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포항시 제공

포항시에서 ‘코로나19’ 감염증 확진자 2명이 추가로 발생하면서 지역의 확진자 수는 총 18명으로 늘었다.

추가 확진자는 포항시 북구에 거주하는 20대 남성으로 지난 15일부터 몸살 증상이 나타났고 현재는 경미한 코막힘 증세가 있다.

이 확진자는 지난 16일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 참석 이후 신천지 교도로서 감염여부를 확인해야겠다는 생각에 지난 26일 북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27일 확정을 받고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또 다른 확진자는 포항시 북구에 거주하는 30대 남성으로 신천지교회와는 관련이 없으며, 자택에서 머무르는 도중 지난 25일부터 발열과 인후통, 기침 등의 증상을 확인하고 26일 북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27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포항시는 현재 확진자에 대한 병원이 배정되기 전까지 자가 격리 조치했으며, 가족을 비롯한 확인된 접촉자에 대해서도 자가 격리하고 확진자가 방문한 장소에 대한 소독과 폐쇄 조치를 취하는 한편, 심층역학조사 및 추가 접촉자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만큼, 각종 모임이나 행사를 자제·취소하고 개인위생 수칙을 철저히 지켜 코로나19 확산을 막아야 한다”며 “현재 포항시는 포항의료원을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하고 병상을 확보하여 코로나19 확산방지에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기침이나 코막힘, 발열 등 이상증세가 발생할 경우 대형병원이나 응급실 등 바로 병원을 찾지 말고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 및 인근 보건소에 연락하여 조치에 따라 달라”라고 말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