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70대 여성, 퇴원 6일만에 재확진…정부 "면역력 저하에 따른 재발 추정"
70대 여성, 퇴원 6일만에 재확진…정부 "면역력 저하에 따른 재발 추정"
  • 류희진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29일 18시 2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9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이 28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및 확진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했던 70대 여성환자가 재확진됐다.

정부는 면역력 저하에 따른 재발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29일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재확진 판정을 받은 25번 환자(73· 여성, 경기 시흥)는 면역이 저하된 상태에서 코로나19가 재발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전날 코로나19 25번 환자였던 73세 여성이 완치 후 재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환자는 중국 광둥성을 방문했던 아들(26번 환자), 며느리(27번 환자)와 함께 생활하다가 이달 9일 코로나19 환자로 확진됐다.

이후 분당서울대병원에 격리돼 치료를 받아오다 지난 22일 퇴원했지만, 27일 보건소에 경미한 증상이 있다며 자진 신고했고 28일 오후 확진 판정을 다시 받았다. 이 환자는 국가격리병원으로 이송된다.

권 부본부장은 “정상인 같으면 바이러스를 겪으면서 항체 등 면역이 형성됨으로써 바이러스가 재침입했을 때 방어가 가능했을 것”이라며 “하지만 이 환자의 경우 고령에 면역이 저하된 상태였기 때문에 방어가 어려웠을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부에서는 체내 바이러스가 완전히 사멸하지 않은 상태가 아닐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며 “바이러스가 어떤 계기로 인해 증폭돼서 다시 확진 판정을 받는 재발 사례가 일부 알려져 있다”고 덧붙였다.

권 부본부장은 재확진 사례에 대해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중국에서도 10건 넘게 보고가 됐고, 최근 일본에서도 보고됐다”며 “중앙임상위원회 자문을 통해서 이 사례가 임상적으로 재발이라고 볼 수 있는 것인지 사례를 면밀히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