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도주 3개월 만에 체포된 뇌물수수 경찰관 ‘구속영장’ 발부
도주 3개월 만에 체포된 뇌물수수 경찰관 ‘구속영장’ 발부
  • 배준수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19일 22시 2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19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속보 = 불법 오락실 업주에게서 수천만 원의 뇌물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경찰관(경북일보 19일 자 6면 단독보도)이 구속됐다. 남부경찰서 생활질서계에 근무하다 2월 26일 파면된 A(49) 경위는 3개월 동안 도주 행각을 벌이다 지난 16일 내연녀의 집에서 검찰에 붙잡혔다.

채정선 대구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9일 A 경위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도망의 염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A 경위는 지난해 2월부터 9월 사이 불법 오락실 업주로부터 2차례에 걸쳐 모두 2300만 원의 돈을 받은 혐의로 수사를 받아왔으며, 지난해 12월 20일 대구지검의 남부경찰서에 대한 압수수색 당일 연가를 낸 뒤 휴대전화를 끄고 잠적했었다. 그의 가족은 A 경위가 실종됐다면서 찾아달라고 경찰에 요구하기도 했다. 대구지검 강력부(부장검사 김정헌)는 조만간 A 경위를 구속 기소할 예정이다.
 

배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배준수 기자
배준수 baepro@kyongbuk.com

법조, 건설 및 부동산, 의료, 유통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