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수산물 위판장에 2021년부터 해썹 인증 도입 추진
수산물 위판장에 2021년부터 해썹 인증 도입 추진
  • 손석호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25일 21시 3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26일 목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수부, 전국 60개 시설 개선…9개 권역별 관광형 위판장 조성
내년부터 수산물위판장에 대해 처음으로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HACCP·해썹) 인증제 도입이 추진된다.

25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수산물 유통 위생 개선을 위해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2020년도 수산물 유통발전 시행계획’이 올해 추진된다.

HACCP 인증제 도입은 해수부가 산지위판장 위생품질 관리를 강화하고, 수산물 브랜드화를 통한 경쟁력 제고 등을 위해 검토하고 있다.

올 하반기 정책 연구용역을 하고, 이를 토대로 내년 인증제 도입을 추진할 계획이다.

산지위판장 혁신적 위생개선과 관광화를 위해 ‘위판장 클린스타트 60’ 계획도 진행된다.

지역별 주요 위판장 60곳을 선정해 유통 전 과정에 저온 관리 및 위생·안전 체계를 갖춘 HACCP 수준 시설로 개선한다.

위판장 콘텐츠와 접근성, 관광자원 등을 고려해 9개 권역별 관광형 위판장도 조성한다.

위판장 경쟁력을 고려해 지역 수협과 협의를 거친 뒤 희망하는 곳부터 이 사업을 우선 추진할 예정이다.

또 전통시장 수산물 위생관리 강화를 위해 전통시장 위생관리 표준 매뉴얼을 발간해 배포하고, 실태조사를 통해 품질관리 및 위생안전 시설 지원도 나선다.

해수부는 또 수산물 원산지 표시제도 및 관리체계를 개편해 수산물 유통 안전과 신뢰성을 확보한다.

갈수록 조직화·지능화하는 원산지 표시 위반행위를 전문적으로 단속하기 위해 기동단속반 ‘암행어(漁)사’를 운영하고, 민간 자율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명예감시원을 확충한다. 지난해 260곳 원산지 표시 우수업소를 올해 274개로 늘리는 목표도 설정했다.

수산물 직거래 활성화를 위해 기존 농산물 중심으로 운영돼온 로컬푸드 직매장에 수산물 입점을 추진하고, 위판장에 온·오프라인 직거래가 가능한 매장도 열 계획이다.

해수부 관계자는 “더 나은 수산물 유통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안심하고 소비할 수 있는 유통기반을 조성코자 한다”며 “수산물 위생여건을 개선하고 유통 안전과 신뢰성을 확보할 것”이라고 했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