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미국 코로나19 환자 30만명 넘어…사흘 만에 10만명 급증
미국 코로나19 환자 30만명 넘어…사흘 만에 10만명 급증
  • 연합
  • 승인 2020년 04월 05일 13시 5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05일 일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망자도 8천명 넘겨…전 세계 환자의 4분의1 미국인
뉴욕주만 환자 11만명…뉴욕소방서 "우린 지금 전시 체제"
코로나19 일일 정례 브리핑하는 트럼프. 연합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30만명을 넘어섰다.

미 존스홉킨스대학은 4일 오후 6시 30분(미 동부시간) 기준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30만8천850명으로 집계했다. 하루 전보다 3만3천여명 늘어난 것이다.

이로써 3월 19일 1만명을 돌파한 미국의 코로나19 감염자 수는 16일 만에 30배로 증가했다.

또 3월 27일 10만명을 넘긴 지 닷새 만인 4월 1일 20만명으로 불어난 데 이어 이번에는 사흘 만에 다시 10만명이 늘었다.

미국의 코로나19 환자 수는 전 세계 코로나19 감염자(119만6천553명)의 4분의 1을 넘어서게 됐다.

사망자 수도 8천407명으로 증가하며 8천명 선을 넘었다.

이런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앞으로 더 힘든 시기가 닥쳐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브리핑에서 “”아마도 이번 주와 다음 주 사이가 가장 힘든 주가 될 것“이라며 ”그리고 유감스럽게도 많은 사망자가 발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내 코로나19의 최대 확산 지역이 된 뉴욕주에서는 하루 새 환자가 1만841명 늘어나며 총 감염자가 11만3천704명이 됐다.

또 사망자는 3천565명으로 늘었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브리핑에서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의) 정점이 ”7일 안팎“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정점을 지난 반대편에 가고 싶다. 그리고 그저 그 산을 미끄러져 내려가자“고 덧붙였다.

뉴욕시의 응급요원들은 전시 상황에 놓여 있다고 하소연하고 있다.

뉴욕소방서 응급의료서비스국 노조 부위원장인 마이클 그레코는 ”우리는 지금 치료 우선순위를 정하기 위해 환자들을 분류·평가하는 모드에 들어가 있다“며 ”20분이 지난 뒤에도 심장 박동이 돌아오지 않으면 심폐소생술을 중단하고 환자를 병원으로 이송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레코는 ”우리는 전시 체제에 놓여 있다“고 덧붙였다.

브루클린의 뉴욕주립대(SUNY) 다운스테이트 의료센터는 의료진들이 수술용 가운이 하루 반 물량밖에 남지 않았다며 대신 우비와 쓰레기봉투를 써야 할 상황이라고 밝혔다.

뉴욕주 다음으로 환자가 많이 나온 뉴저지주에서는 846명의 신규 환자가 나오며 총 감염자가 3만4천124명으로 늘었다. 사망자는 200명 늘며 841명이 됐다.

필 머피 뉴저지 주지사는 뉴저지주에서 코로나19 감염으로 숨진 사람이 2001년 9·11 테러 때 희생된 사람보다 100명 더 많아졌다면서 ”이 팬데믹은 우리 주 역사에 최대의 비극 중 하나를 쓰고 있다“고 말했다.

쿠오모 뉴욕주지사도 전날 뉴욕주의 코로나19 사망자 규모가 9·11 테러 당시의 희생자 숫자와 거의 같은 규모라고 밝힌 바 있다.

캘리포니아주의 코로나19 환자는 1만2천26명으로 증가했고, 펜실베이니아주에선 1천597명이 추가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으며 전체 환자 수가 1만17명으로 늘었다.

또다른 코로나19의 확산지로 부상하고 있는 뉴올리언스가 속한 루이지애나주에서는 하루 새 2천여명의 환자가 증가하며 총 감염자가 1만2천496명이 됐다. 사망자도 409명으로 늘었다.

마이클 파슨 미주리 주지사는 이날 코로나19 팬데믹에 대처하기 위한 의료 전문가들을 다른 주로부터 모집한다고 밝혔다.

쿠오모 주지사가 코로나19 상황이 덜 심각한 지역의 의료 인력들에 뉴욕주를 지원해달라고 요청한 데 이어 미주리주도 다른 주에 도움의 손길을 요청한 것이다.

미주리주는 선별된 의료 전문가들을 ‘미주리 재난 의료지원팀’에 합류시켜 현장에 파견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이날 위스콘신주와 네브래스카주에 대해 중대 재난지역 선포를 승인했다. 이에 따라 코로나19와 관련해 중대 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지역은 36개 주와 워싱턴DC, 괌, 푸에르토리코 등 41곳으로 늘었다.

42개 주와 워싱턴DC가 자택 대피 명령을 발령한 가운데 나머지 8개 주는 여기에 동참하지 않고 있다. 이들 주는 모두 주지사가 공화당 소속인 지역이다.

대원들의 구명 요청이 말썽을 일으키며 함장이 경질된 핵 추진 항공모함 시어도어 루스벨트 호에서는 승무원 중 최소 155명이 코로나19 양성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전했다.

이들은 격리 조치될 예정이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