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제64회 신문의 날 기념대회 개최…경북일보 손기만 대외협력실장 '신문협회상' 선정
제64회 신문의 날 기념대회 개최…경북일보 손기만 대외협력실장 '신문협회상' 선정
  • 류희진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06일 20시 2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07일 화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기념대회 축소 개최…'신문의 날 표어·한국신문상’ 시상
신문협회상, 각 회원사 자체 시상
제64회 신문의 날 기념대회에서 표어 및 한국신문상 수상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은 왼쪽부터 김진만 전북일보 기자, 김윤하 표어 대상 수상자, 유의태 표어 우수상 수상자, 김화영 국제신문 기자, 경향신문 백승찬 기자(백 기자는 이범준 기자 대신 수상), 한겨레신문 정환봉 기자

손기만 경북일보 대외협력 실장이 제64회 신문의 날 기념 한국신문협회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한국신문협회(회장 홍준호)·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회장 김종구)·한국기자협회(회장 김동훈)(이하 언론3단체)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제64회 신문의 날 기념대회’가 6일 오후 2시 30분 한국프레스센터 19층 기자회견장에서 열렸다.

이번 기념대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규모를 축소해 개최했다.

언론3단체장과 신문협회 손현덕 부회장(매일경제 발행인) 및 한국신문상 심사위원장(이영만 전 경향신문·헤럴드경제 발행인), 수상자 등 20여 명이 참석해 ‘제64회 신문의 날 표어’와 ‘2020년 한국신문상’에 대한 시상만 진행했다.

기념대회에서 시상해 온 신문협회상을 올해는 각 회원사가 자체적으로 시상할 예정이다.

한국신문협회·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한국기자협회 등 언론3단체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제64회 신문의 날 기념대회’가 6일 한국프레스센터 19층 기자회견장에서 열리고 있다.

시상과 별도로 언론3단체는 이날 제64회 신문의 날을 맞아 개회사(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대회사(한국신문협회), 독자 여러분들께 드리는 글(한국기자협회)을 발표했다.

홍준호 신문협회장은 대회사를 통해 “정통 저널리즘을 추구하는 언론 본연의 자세야말로 우리가 지향해야 할 최고의 가치이며 존재 이유”라고 강조한 뒤, “각종 권력으로부터 언론을, 가짜뉴스로부터 진짜뉴스를 지키기 위해 진실보도라는 언론 본연의 가치를 생명줄로 여겨야 한다”고 밝혔다.

김종구 신문방송편집인협회장은 개회사에서 “혁명적으로 변하는 미디어 환경 속에서 신문의 입지는 흔들리고, 온라인을 통해 무분별하게 유포되는 가짜 뉴스의 폐해와 뉴스 자체의 신뢰성 문제는 세계적인 현상이 됐다. 하지만 이런 위기 속에서 오히려 희망을 본다”며 “우리 신문인에게는 무엇이 중요하고, 무엇이 객관적이며, 무엇이 정확한 정보인지 판단하는 능력이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김동훈 기자협회장은 ‘독자 여러분들께 드리는 글’을 통해 “기술의 발달과 언론 환경의 변화는 우리 신문에게 팩트체크라는 더욱 막중한 임무를 부여했다. 또한 올해 신문의 날 표어 수상작으로 선정된 작품에도 ‘진실’ ‘팩트’의 단어들이 담겨있다”며 “기자들이 사실을 정확히 확인하고, 신문이 진실을 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