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사설] 4·15 총선 1주일 앞…국가 미래 유권자 판단에 달렸다
[사설] 4·15 총선 1주일 앞…국가 미래 유권자 판단에 달렸다
  • 경북일보
  • 승인 2020년 04월 08일 17시 1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09일 목요일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5 총선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이번 주말 선거 유세 막판 총력전이 펼쳐질 것이다. 하지만 선거 열기가 예전보다 싸늘하다. 코로나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연장되면서 총선 선거전도 조용하게 전개되고 있다. 지역에서는 유세의 실종은 물론 인물이나 정책, 공약 등 후보자들의 면면을 판단할 수 있는 토론회도 실종됐다.

여기에다 여야는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놓고 논란을 벌이면서 선거보다 ‘돈’에 유권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여야는 물론 같은 당내에서도 지원금의 재원 조달 방법이나 지급대상 선정기준 등을 놓고 이견을 노출,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오늘부터는 4·15 총선 관련 여론조사 결과 공표가 금지되면서 이른바 ‘깜깜이 선거’에 접어든다. 유권자들이 지역구에서 어떤 후보가 앞서고 뒤지는지 알 수 없는 깜깜이 구간이다.

유권자들은 이럴수록 보다 적극적으로 관심을 갖고 냉정한 평가 자세를 가져야 한다. 유권자들의 이번 총선에서의 판단 결과에 따라 국가 미래가 결정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기 때문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물리적 선거 운동이 일부 제한되더라도 유권자들이 국가 미래를 생각해서 후보자들의 면면을 면밀히 살펴 올바른 판단을 해야 한다.

무엇보다 아직 지지 후보나 정당을 결정하지 못한 부동층이 적지 않다. 지난 3일 발표된 한국갤럽의 정당 지지도 조사(지난달 31일~이달 2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2명 대상 조사,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에서 부동층이 22%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권자 다섯 명 가운데 한 명이 판단을 못하고 있는 것이다. 이들 표심의 이동이 이번 총선의 결과를 좌우한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깜깜이 선거 기간 동안 지지 후보나 정당을 결정하지 못한 유권자들이 보다 적극적으로 선거에 관심을 가져야 하는 이유다.

더불어민주당은 코로나19 극복과 검찰 등 각종 개혁 과제를 추진하려면 여당이 원내 1당 및 과반의석을 차지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8일 광주를 찾은 이해찬 대표는 민주당이 1당이 못되면 국회의장도 뺏기고 공수처와 검찰개혁도 물거품이 된다면서 개혁과제를 완수하게 해달라고 했다.

이에 맞서 미래통합당은 ‘정권 심판론’을 강조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을 ‘총체적 난국’으로 규정하고, 일찌감치 심판론을 총선 전면에 내세웠다. 지난해 불거진 이른바 조국 사태,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등을 제대로 심판해야 한다며 한 표를 호소하고 있다.

하지만 여야의 호소에도 불구하고 코로나 사태로 모든 선거 이슈들이 덮여버려서 유권자들의 관심이 떨어지고 투표율도 크게 하락하지 않을까 우려된다. 선거관리위원회는 물론 각 당에서도 유권자들이 올바른 판단을 할 수 있게 홍보하고 투표를 유도해야 한다.
 

경북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