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경북 행정통합…총선후보들 "좋아요"
대구·경북 행정통합…총선후보들 "좋아요"
  • 양승복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08일 21시 1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09일 목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선 되면 '특별법 제정' 약속
대구·경북 행정통합 추진절차.

대구·경북 행정통합이 지역 최대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통합 작업에 속도가 붙고 있다.

지난해 말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권영진 대구시장에게 제안해 추진중인 대구경북 행정통합은 현재 밑그림이 나와 있다.

용역을 맡은 대구경북연구원의 대구경북 행정통합연구단이 ‘대구경북 행정통합 기본구상’ 보고서를 통해 ‘대구경북특별자치도’를 2022년까지 출범시킬 것을 제시했다.

대구경북특별자치도는 전국에서 유일한 특별자치도라는 특별한 지위를 갖고 월드 스마트 신산업 중심지, 글로벌 국제교류 중심지 등의 위상으로 서울시, 경기도와 경쟁하는 영남의 새로운 수도로 발돋움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경북도와 대구시는 원칙적으로 폐지되고 관련된 모든 기능과 인력은 신설되는 대구경북특별자치도에 흡수되며, 그 아래 시·군을 두는 자치2층제를 유지하면서도 대구의 경우에만 특례시와 준자치단체(자치구와 군)로 구성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경북도와 대구시는 행정통합을 위해서는 ‘대구경북행정통합특별법’ 제정이 필요하다고 보고 대구경북특별자치도 설치를 위한 특별법 제정을 추진중이다.

이를 위해 4·15총선에 출마한 지역의 후보자들과 정당들을 대상으로 대구경북특별자치도 추진을 공약으로 채택해 줄 것을 요청, 상당수의 후보자들과 정당이 공약으로 채택하거나 큰 관심을 나타냈다.

구미시갑 선거구에 출마하는 미래통합당 구자근 후보는 국회 등원 1호 입법으로 대구경북행정통합특별법을 대표 발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고령·성주·칠곡선거구 미래통합당 정희용 후보, 김천선거구 미래통합당 송언석 후보, 상주·문경선거구 미래통합당 임이자 후보 등도 특별법 제정에 적극 나서겠다는 의사를 표시했다.

여당인 대구 수성갑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후보도 대구경북 행정통합에 많은 관심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북도와 대구시는 올해 내로 대구경북 행정통합특별법(안) 발의에 나서고 내년에 법 제정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전 세계가 각 지역이 경쟁력 강화를 위해 메가시티로 통합하며 도시로 뭉쳐가고 있다. 경북과 대구도 힘을 합쳐 하나처럼 운영돼야 경쟁력을 가질 수 있다”며 “경북과 대구가 반드시 통합해 다시 한번 대한민국의 중심으로 우뚝 서겠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