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통합당 이진복 "'n번방' 제보 주말쯤 제시…여권인사 연루 얘기 들어"
통합당 이진복 "'n번방' 제보 주말쯤 제시…여권인사 연루 얘기 들어"
  • 연합
  • 승인 2020년 04월 10일 16시 4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10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민심 움직이지 않아 굉장히 걱정…최근 여론조사 여러 모순점"
미래통합당 이진복 총괄선대본부장이 8일 국회에서 ‘차명진, 김대호 후보의 제명 사태’와 관련한 선거대책위원회 실무회의를 앞두고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
미래통합당 이진복 총괄선거대책본부장은 10일 “(성착취 동영상 제작유포 사건인)‘n번방’과 관련된 많은 제보가 있었고, 선거 중에 이를 제시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이날 국회에서 통합당·미래한국당 합동 선거전략대책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그는 ‘주말에 공개되느냐’는 질문에는 “구체적인 사항은 보고를 못 받았는데 제가 알기로는 그렇게 할 계획을 하는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이어 ‘여권 인사가 연루됐다는 내용이 있나’라고 묻자 “그런 이야기를 듣긴했다. 구체적으로는 확인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앞서 유튜브 ‘신의 한 수’에 출연, “저쪽(여당)에서 터질 것이 있다. 그걸 막기 위해 온갖 방법을 쓰고 있다”며 “많은 제보가 있었고 점검이 상당히 됐다. 주말쯤 국민들이 보시면 가증스러울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 본부장은 막판 판세에 대해 “수도권 민심이 크게 움직이는 것 같지 않아서 굉장히 걱정을 하고 있다”며 “수도권 유권자들이 이 정권을 심판하는 데 앞장서 주실 것을 희망한다. 마지막까지 유권자에게 가슴에 와닿는 소리로 투표장으로 모시고 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130석이 목표라고 했는데, (현 상황에서는) 정확히 몇석이라고 말하는 것보다는 ‘130석을 할 수 있나 걱정하고 있다’는 표현이 맞다”고 설명했다.

또 최근 통합당이 열세로 집계된 여론조사에 대해서는 “일부 언론 여론조사의 백데이터를 받아보니 여러 모순점이 발견됐다. 액면 그대로 보기는 어렵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