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스코, 온라인 지식소통 플랫폼 ‘포스위키’ 개설
포스코, 온라인 지식소통 플랫폼 ‘포스위키’ 개설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28일 19시 5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29일 수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무지식·경험 공유…전사적 협업·소통 기대
포스위키 홈페이지 캡쳐.
포스코는 지난 27일 직장 내 다양한 업무 지식을 온라인으로 쉽게 묻고 답할 수 있는 ‘포스위키(POS-We:Key)’ 서비스에 들어갔다.

조직 구성원간 벽을 허물고 업무협업 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해 도입한 ‘포스위키’는 온라인 백과사전으로 유명한 ‘위키피디아(Wikipedia)’에서 그 명칭을 따왔다.

‘포스위키’에서 직원들이 궁금해하는 타부서의 업무지식과 경력개발 등 무엇이든 물어보고 답을 찾으란 뜻에서 이름을 지었다.

여기서 위키(We:Key)는 ‘우리(We)를 키우는 성장의 열쇠(Key)’란 의미도 담ㄱㅆ다.

포스위키는 대표적으로 ‘업무지식 질문하기’와 ‘경력개발 상담하기’ 서비스를 제공한다.

두 서비스 모두 전 직원이 게시판을 통해 자유롭게 질문하고 답변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포스코는 더욱 신속하고 전문적인 답변이 가능한 전문가를 배치했다.

업무지식에서는 조업기술·경영지원 등 61개 부서 100여명을, 경력개발에서는 과장급 이상 60여명 직원을 전문가로 선정했다.

이를 바탕으로 질문을 등록하면 자동적으로 해당 분야 전문가에게 답변을 요청하는 시스템을 구축해 놓았다.

해당 질문에 답변하기 어려운 경우에는 답변자 추천도 가능해 전사 차원의 집단지성을 발휘할 수 있다.

또한 업무지식 서비스 활성화를 위해 스마트포인트 제도를 도입, 운영한다.

질문자가 답변을 채택하면 채택된 일반 직원은 500p, 전문 직원은 1000p를 받는다.

획득한 스마트포인트는 분기별로 현금으로 받거나 기부금으로 사용가능하다.

특히 경력개발 상담 서비스는 직장생활을 잘 알지 못하는 저근속 직원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고근속 직원들은 재능기부 차원에서 경력개발 상담을 지원하며, 추후 유능한 리더로서 성장할 수 있는 공감과 소통 역량을 기를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된다.

포스코 관계자는 “평소 부서원이 아니면 알기 어려운 다른 업무지식이나 경력개발에 대해 질문과 답변을 통해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다. 더 나아가 부서·세대·계층을 넘어 자연스럽게 소통이 가능한 점에서 의미가 크다”라고 말했다.

현재 포스코는 전사적 소통과 협력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온라인 플랫폼을 운영 중이다.

올해 초 사내 기술연구원을 통해 현장 기술문제를 해결하는 ‘오픈 연구소’를 열었으며 업무 노하우를 동영상으로 제작해 공유하는 ‘포스튜브(POSTube, POSCO+YouTube)’를 개설했다.

지난 4월부터는 ‘협업포인트제’를 도입해 직원 상호간 지식과 정보를 경우할 경우 포인트를 선물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유기적인 업무협업문화 정착과 확산에 앞장서고 있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