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 차세대 방사광가속기 유치 좌절
포항, 차세대 방사광가속기 유치 좌절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06일 19시 4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07일 목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정통부서 전남 나주·충북 청주 우선협상대상 지역 선정
미국과 일본에 이어 세계 세번째로 가동을 시작한 제4세대 방사광가속기 전경. 포스텍 내에 위치
경북도와 포항시가 추진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차세대 방사광가속기 유치가 좌절됐다.

차세대 방사광가속기를 건설할 부지 후보로 청주와 나주가 우선협상대상 지역으로 선정됐다.

과기정통부 방사광가속기 부지선정평가위원회는 6일 대전 인터시티 호텔에서 강원 춘천, 경북 포항, 전남 나주, 충북 청주 등 4개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방사광가속기 유치 계획 발표 평가를 진행하고 “현장확인대상 두 곳으로 전남 나주와 충북 청주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구체적인 평가 결과와 순위는 공개하지 않았다.

과기정통부는 7일 후보지 2곳에 대해 현장 방문 실사를 진행하며 8일 오전 10시 30분 최기영 장관이 직접 기자회견을 열어 최종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최종적 사업 예정지는 8일 발표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부지 선정을 마치면 올해 안에 예비타당성 조사를 신청하고, 늦어도 2022년에는 사업에 착수한다는 계획이다.

방사광 가속기는 전자가 자기장을 지날 때 나오는 빛을 이용하는 장치로, 신소재·바이오·생명과학·반도체·디스플레이·신약 등 소재부품 산업의 원천기술 개발에 필요한 시설이다.


포항시는 정부의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구축사업’ 입지선정이 객관적인 기준과 공정한 절차로 이뤄져야 함에도 균형발전 논리로 결정된데 대해 매우 실망과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포항시는 포항시만이 가지고 있는 탄탄한 산업기반과 글로벌 첨단과학기술 인프라 위에 국가과학발전을 견인할 차세대 다목적 방사광가속기가 융합해 시너지 효과를 내고 지역은 물론 국가적인 도약에 크게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해 왔다.

특히, 1조원 규모의 방사광가속기는 우리나라 미래 먹거리를 만들어 낼 과학기술발전과 함께 집적을 통해 세계와의 경쟁력이 있는 지역에 건설돼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

포항시 관계자는 “이번 결정으로 포항가속기연구소의 빔라인 증설과 국내 연구자들의 선도적 연구 지원이 줄어서는 안 될 것이다”며 “포항시는 앞으로 3,4세대 가속기를 기반으로 바이오 신약과 배터리 신소재 산업 생태계 구축 및 인력양성 체계를 마련해 가속기 인력유출과 같은 부작용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