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시의회에 분 '펌 바람'…의정에도 활력
포항시의회에 분 '펌 바람'…의정에도 활력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07일 18시 3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08일 금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부터 남성 의원들 사이서 점차 유행…최근엔 모히칸 펌까지
보수 이미지 탈피 젊고 밝은 분위기로 변신…"마음 각오 다지게 돼"
포항시의회 박정호(왼쪽)의원과 주해남 의원이 새로운 스타일로 주목 받고 있다.

포항시의회 의원들의 고리타분 한 보수적 이미지에서 탈피, 한층 젊고 밝은 분위기로 변신하고 있다.

포항시의회는 지난 제 7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통해 제 8대 의회가 구성되면서 큰 변화가 있었다.

무엇보다 전체 의석(비례 포함) 32석 중 9명 석이 여성으로 채워지면서 전체 28%를 차지할 만큼 여성 비율이 높아졌다.

또 다른 변화는 전통적인 보수 일색이었던 의회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0%가 넘는 10석을 차지한 반면 보수 대표인 미래통합당(선거 당시 자유한국당)은 19석으로 줄어들면서 사실상 양당체제로 넘어갔다.

민주당의 약진은 의회 개원과 함께 의장단 및 위원장단 구성을 두고 1차 논란을 빚은 데 이어 하반기 원 구성을 두고 또 다시 술렁이는 형국이다.

이런 가운데 의회라는 보수적 이미지 변신도 눈에 띄었다.

바로 남성 의원들에게서 불고 있는 퍼머넌트 웨이브(펌)붐이다.

포항시의회에 펌붐이 일기 시작한 것은 수년전으로 올라간다.

지난 2017년께 당시 문명호 의장이 시발점이었다.

문 의장은 당시 기존 머리에 약한 웨이브를 줌으로써 참신한 이미지를 심어줬고, 이에 자극을 받은 박경열 의원이 가세하면서 포항시의회 1세대 펌붐을 이끌었다.

이어 제 8대 의회 개원 이후 복덕규·김철수 의원도 흐름을 타면서 2세대 펌붐에 힘을 보탰고, 올 들어서는 박정호·주해남 의원이 뒤따랐다.

특히 박정호의원은 지난 4월 말 제269회 임시회가 시작되면서 옆머리를 말끔히 밀어 올리는 한편 윗머리는 펌으로 스타일링을 한 ‘투트랙 모히칸 펌’을 선보였다.

포항시의원 중 신세대 축에 속하는 박의원이 청년층에서 선호하는 모히칸펌을 통해 또 한 번의 변화를 줬다는 평가다.

포항시의회에 펌붐이 일게 된 가장 큰 이유는 ‘한층 젊고 부드러워 보인다’는 점이라고 입을 모은다.

박경열 의원은 “문명호 의장이 처음 펌을 하고 나왔을 때 젊어 보인 것도 사실이지만 무엇보다 한층 부드러워진 모습이 눈에 띄었다”며 “그리고 문의장에게 어디에서 했는지 물어보고 찾아가게 됐는데 편리함까지 보태져 펌족이 됐다”고 말했다.

신세대 모히칸 펌을 선보인 박정호 의원의 펌 애찬론은 한층 더 구체적이다.

그는 펌 웨이브가 좋은 점에 대해 △헤어스타일링이 쉽다 △펌을 하면 머리숱이 많아 보인다 △10년은 젊어진다 △외모의 단점을 가려준다 △가늘고 힘이 없는 머리카락에 힘을 준다 △모발 관리가 쉽다 (빗질을 자주 할 필요가 없다) △뻗친 머리를 감추기 위해 모자를 쓸 필요가 줄어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탈모 등 외모의 단점을 가려주는 등 신체적 핸디캡을 줄이면서 자신감이 넘치게 돼 의정활동에 한층 더 활력을 갖게 된다며 추켜세웠다.

펌붐에 동참한 포항시의원들은 “헤어스타일 변신은 단순히 외형상의 변화가 아니라 마음의 변화를 통해 포항시와 포항시민들의 발전과 안녕을 위해 한층 더 젊고 활기차게 하겠다는 각오를 다지게 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이런 변화들이 실제 힘을 보탰는지 포항시의회는 제 8대 의회 원 구성 당시 상당한 갈등의 골을 털어내고 협치를 이뤄내는가 하면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하자 집행부 공무원들이 감염병 예방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회기를 바꾸고, 시정질문까지 취소하는 등 유연한 모습을 보여 왔다.

특히 시의회는 269회 임시회에서 의원들에게 배정돼 있던 국외여행경비 전액을 자진반납하는 등 선도적 의정활동의 귀감이 되고 있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