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해수부, 체지방 줄여주는 해양미세조류 표준원료 개발 성공
해수부, 체지방 줄여주는 해양미세조류 표준원료 개발 성공
  • 손석호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11일 20시 4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12일 화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장품의약품 등 활용 기대
동물시험 및 인체적용시험 개요. 해양수산부
체지방 줄여주는 해양미세조류 표준 원료 개발에 성공했다.

해양수산부는 해양미세조류에서 체지방을 줄여주는 물질을 추출해 건강기능식품 등에 활용할 수 있는 표준원료를 개발하고, 식품의약품안전처 건강기능식품 인정을 신청했다고 11일 밝혔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강릉분원 스마트팜융합연구센터) 김상민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2015년부터 해수부 연구개발 사업인 ‘해양미세조류 색소 기반 고부가 소재 및 활용기술 개발’과제를 수행해 해양미세조류에서 체지방 감소 효능이 있는 ‘푸코잔틴(fucoxanthin)’을 추출하고, 이를 대량 생산할 수 있는 기술과 공정을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이로써 제품화를 위한 전제 조건인 표준원료 안정적인 공급 기반이 마련된 것.

푸코잔틴은: 미역과 다시마 등 해조류의 색소성분으로, 항비만·항산화·노화 억제 등의 효능이 있어 식이보조(건강기능식품) 및 화장품 소재로 활용된다.

연구팀은 2018년 ㈜알지텍에 해양미세조류 추출물 제조 및 대량생산 기술을 이전했으며, 올해 3월 국내 특허에 등록하고 현재는 항비만 건강기능식품 원료로 사용하기 위해 식약처의 건강기능식품 인정 신청을 마쳤다.

올해 식약처의 인정을 획득할 경우 지난해 우뭇가사리 추출물에 이어 해수부 연구개발 사업으로 개별인정을 획득한 두 번째 사례가 되며, 본격적으로 제품화를 통한 수익 창출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한편 이전까지 미역 등에서 추출된 푸코잔틴은 순도가 낮고 점성이 높아 식품 외 분야에는 활용이 제한됐으나, 이번 해양미세조류 추출물은 기존 해조류 추출물보다 푸코잔틴 함량이 5배 이상 높고 점성이 낮아 식품 외에 화장품과 의약품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도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해수부 관계자는 “최근 비만 인구 증가에 따라 항비만 식품 등 기능성 식품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해양생물 추출 성분을 활용해 이를 상품화한다는 것은 무척 고무적”이라며 “해양 생물에 대한 연구는 아직 초기 단계로, 향후 유용 소재를 개발할 가능성이 높은 만큼, 앞으로도 해양 생물 효능 연구 및 제품화 과정을 지속 지원해 사업화 성과를 도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