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한국은행 포항본부, 중소기업 운전자금 지원 규모 1200억 증액
한국은행 포항본부, 중소기업 운전자금 지원 규모 1200억 증액
  • 남현정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18일 19시 2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19일 화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당 한도는 줄여
한국은행 포항본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중소기업을 위한 운전자금 지원 규모를 1200억원(은행 대출액 기준) 증액한다고 18일 밝혔다.

한은 포항본부는 코로나19 피해 기업의 자금 사정을 개선하기 위해 지난 3월 1200억원 규모의 운전자금 지원방안을 마련해 시행해왔다.

이로써 개인사업자를 포함한 지역 중소기업 지원자금 규모는 모두 2400억원으로 늘었다.

이와 함께 더 많은 기업에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기업 당 지원 한도를 기존 20억원(은행 대출액 기준)에서 10억원으로 줄인다고 덧붙였다.

한은 포항본부는 “지난 3월 18일에는 지원업종을 제조업 및 서비스업 전체로 확대하고 자영업자 및 저신용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대출실적 75% 해당액을 우대 지원하는 조치를 취한 바 있다”며 “추가자금 지원이 지역의 코로나19 피해업체들의 자금상황을 개선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남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남현정 기자
남현정 기자 nhj@kyongbuk.com

사회 2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