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스코, 고객 맞춤 스테인리스 마케팅…PHEV용 연료탱크 개발 등 호평
포스코, 고객 맞춤 스테인리스 마케팅…PHEV용 연료탱크 개발 등 호평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19일 20시 5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0일 수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수장 물탱크 벽면에 포스코 스테인리스 스틸 패널을 부착한 모습. 스테인리스 스틸을 사용하면, 소재 표면에 녹이 슬거나 떨어져 나오지 않아 오염이 없으며 청소나 유지관리가 용이해 반영구적으로 사용이 가능하다.
포스코가 최근 고객 맞춤형 고품질 스테인리스 소재를 개발, 제품 성능평가와 기술 교육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해 호평을 받고있다.

포스코는 최근 고객사와 협력해 상수도 배수지 시공 시장을 스테인리스 소재로 대체하는 시장을 개척했다.

기존 플라스틱 벽면 소재가 지닌 수질 오염 문제를 해결하고자 포스코는 물탱크 안쪽에 스테인리스 스틸 패널을 부착하는 기술을 개발해 경산 정수장과 서울 대현산 배수지 등에 공급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번 소재 변경으로 환경개선효과는 물론 공사 기간도 획기적으로 단축시켰다는 평가다.

특히 포스코는 기술지원을 통해 PHEV(플러그인하이브리드·Plug-in Hybrid)용 스테인리스 연료탱크 개발 등 고객사가 원하는 성능과 규격의 새로운 제품을 공급함으로써 호평을 받았다.

또한 최근 유럽의 자동차사들이 PHEV용 연료탱크로 플라스틱이 아닌 스테인리스를 적용하고자 하는 경향이 확산됨에 따라 포스코는 스테인리스 스틸에 대한 기술적 요구 사항을 해결하기 위한 솔루션 팀을 구성했다.

PHEV차량은 EV(전기)모드 주행 시 내연기관차보다 연비가 좋아 주유 주기가 길어져 연료탱크 내 잔여 증발가스의 압력이 상승해 상대적으로 연료탱크의 고강성이 요구된다.

이에 따라 이를 견딜 수 있는 고강도 스테인리스 적용방안이 확산되고 있는 추세다.
포스코 기술지원을 통해 양산에 성공한 PHEV(Plug-in Hybrid)용 스테인리스 연료탱크. 기술연구소 성형해석, 내압해석, 용접조건 최적화 등을 수행해 고품질의 연료탱크를 제작할 수 있었다.
포스코는 이 같은 고객사 요구에 따라 글로벌 완성차 메이커의 엄격한 품질을 만족할 수 있도록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통해 성형해석·내압해석·용접조건 최적화 등을 수행함으로써 부품사는 이를 바탕으로 고품질의 연료탱크 제작에 성공했다.

이런 과정을 통해 현재 해당 부품사는 글로벌 자동차사에 스테인리스 연료탱크를 양산 공급 중이다.

포스코는 또 기술적 요구사항과는 별도로 고객사를 대상으로 신제품 설명회와 교육도 활발히 펼치고 있다.

일례로 포스코는 국내 건축 내진기준 강화 흐름에 맞춰 부산대 지진방재센터·철강협회·고객사 전문가 등을 초청해 내진설계 실태를 교육하고 개선방안을 공유했다.

박계병 포스코 스테인리스마케팅실 리더는 “포스코 제품 관련 교육을 진행하면서 고객사의 소재 이해도를 높이고 가공 효율을 높이는 좋은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는 앞으로도 국내 스테인리스 산업생태계 수준을 전반적으로 높이기 위해 고객사에 마케팅 활동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올해 초에는 회사 브랜드를 앞세운 ‘Steel by POSCO’ 상표를 출원해 국산 스테인리스 제품 판매를 확대했으며, 하반기에는 고객사 시장확대를 위한 홍보 활동과 공정 효율을 높일 수 있는 현장혁신 기법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