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스코ICT-효성그룹, 4차 산업혁명 겨냥 스마트팩토리 공동 마케팅
포스코ICT-효성그룹, 4차 산업혁명 겨냥 스마트팩토리 공동 마케팅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20일 20시 5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1일 목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무 협약 체결
손건재 포스코ICT 대표와 남경환 효성ITX는 지난 20일 포스코ICT 판교사옥에서 스마트팩토리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을 가졌다.
포스코ICT(대표 손건재)와 효성그룹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 제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스마트팩토리 확산에서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손건재 포스코ICT 대표와 남경환 효성ITX는 지난 20일 포스코ICT 판교사옥에서 스마트팩토리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을 가졌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AI·Big Data·IoT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팩토리 환경에서 운영되는 통합생산관리시스템(MES)과 공급망관리시스템(SCM) 등의 공동 개발 및 국내외 제조현장으로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다.

포스코ICT는 포스코가 운영하는 제철소 스마트팩토리 추진과정에서 확보한 기술과 프로젝트 수행 경험을, 효성ITX는 이미징 프로세스·설비관리 등 분야별 솔루션을 제공해 양사의 기술을 융합시키는 한편 공동마케팅을 펼침으로써 시너지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처럼 스마트팩토리 분야에서 풍부한 경험과 기술을 보유한 두 그룹간의 협력에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포스코ICT는 포스코와 함께 제철소 스마트팩토리를 성공적으로 추진함으로써 포스코가 국내 최초로 세계경제포럼(WEF)이 선정하는 ‘등대공장(light factory)’으로 선정되는데 역할을 했다.

양사는 이외에도 건설과 제조현장의 안전관리를 위해 AI·Big Data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 세이프티(Smart Safety)와 사무업무의 스마트화를 위한 RPA, 음성인식 및 챗봇 솔루션 적용도 공동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포스코ICT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가 보유하고 있는 기술과 노하우를 융합함으로써 스마트팩토리 분야에서 시너지 창출이 기대된다” 며 “효성ITX와 협력을 통해 기존 철강산업에 이어 화학·중공업·섬유 등 다양한 제조업을 대상으로 스마트팩토리를 확산해 나갈 계획” 이라고 말했다.

효성ITX 관계자도 “양사에서 축적한 역량과 아이디어 공유를 통해 향후 중공업·섬유·화학·철강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시너지를 창출할 것으로 확신한다”며 “이를 토대로 시장의 변화에 선제 대응해 고객의 제조 경쟁력 강화에 기여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