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통합당, 정의연·정대협 운영진 전원 사퇴 촉구
통합당, 정의연·정대협 운영진 전원 사퇴 촉구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25일 18시 2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6일 화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상 규명 제대로 이뤄지지 않을 땐 끝까지 국정조사 추진" 여당 압박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TF 임명장 수여식 및 1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미래통합당은 25일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TF(태스크포스) 위원 임명식과 첫 회의를 열고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의 각종 의혹과 관련해 총공세에 나섰다.

특히 윤 당선인이 몸담은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운영진의 전원 사퇴를 촉구했다.

TF 위원장인 곽상도 의원은 회의에서 “보조금 공시 누락, 기부금 목적외 사용, 안성쉼터 ‘업계약서’ 작성 의혹, 윤 당선인 부부의 일감 몰아주기 의혹, 부친 쉼터 관리인 특혜 채용 의혹, 정의연·정대협 관계자들의 장학금 나눠먹기 의혹 등만으로도 사퇴해야 할 충분한 이유가 된다”고 밝혔다.

곽 의원은 그러면서 “정의연과 정대협은 방침에 반대한 할머니를 기림비에서조차 배제했다”면서 “정대협의 방침을 기리기 위해서 기림비를 만든 게 아니지 않느냐”고 되물었다.

통합당은 윤 당선인 관련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 필요성도 거듭 강조하며 여권을 압박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위안부 할머니들을 팔아먹었다는 절규 맺힌 외침에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의혹이 해소되지 않으면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종배 정책위의장도 “더불어민주당 측이 조직적으로 엄호하고 사건을 축소·은폐하려는 시도가 보인다”며 “여당의 방해로 진상 규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을 때는 끝까지 국정조사를 추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통합당은 이날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의 두 번째 기자회견과 관련해선 황규환 부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통해 “할머니는 윤 당선인을 용서하지 않았고, 위안부 할머니들을 팔아넘긴 벌을 받아야 한다고 했다”면서 “의혹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두 번 다시 이런 일이 없도록 벌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박원순 서울시장은 회계 부정 의혹을 받는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서울시 차원의 지원을 부적절하게 처리한 부분이 있다면 철저히 조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한 방송과의 인터뷰를 통해 “서울시는 법적 절차에 따라 일반적으로 비영리 단체에 다양한 보조금이나 운영을 지원한다”며 “그 점에서는, 만에 하나 그런 일(부정 사용 등)이 있다면 철저히 조사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