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스코ICT, 청소년들의 톡톡 튀는 AI 아이디어 발굴
포스코ICT, 청소년들의 톡톡 튀는 AI 아이디어 발굴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28일 20시 3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29일 금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28일까지 온라인 접수
포스코ICT 2020 AI 챌린지 포스터.
‘인공지능(AI)으로 우리 생활을 변화시킬 수 있는 중고교생 청소년들의 톡톡 튀는 아이디어를 발굴해 함께 코딩하고, 우수작을 시상합니다’

포스코ICT(대표 손건재)가 AI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중고교 학생들의 톡톡 튀는 아이디어·애플리케이션 등을 발굴해 시상하는 ‘포스코ICT 2020 AI 챌린지’를 개최한다.

포스코ICT는 AI기술이 실생활에 광범위하게 적용되고 있지만, 청소년들이 교육기회를 충분히 갖지 못하고 있다는 판단에 따라 지난해부터 디지털특성화 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방과후 수업을 통해 AI 교육을 제공해 왔다.

또 올해부터는 AI 경진대회를 통해 청소년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함께 코딩하는 등 개발에 참여할 기회를 줌으로써 꿈과 희망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포스코ICT 2020 AI 챌린지 참가를 희망하는 학생은 교육·건강·엔터테인먼트 등 사회전반에 AI를 적용해 생활을 변화시킬 수 있는 창의적인 아이디어·프로그래밍을 위한 소스코드·애플리케이션 등의 결과물을 소정의 양식에 맞춰 작성, 제출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포스코ICT 홈페이지(www.poscoict.com)에서 확인 가능하며, 오는 6월 28일까지 온라인으로 접수하면 된다.

심사는 독창성·구현 가능성·파급효과 등의 관점에서 평가해 본선 진출팀을 선발하며, 2라운드인 본선 진출팀에는 포스코ICT 소속 AI 엔지니어들이 멘토로 참여해 개념 단계에 있는 아이디어·소스코드를 보다 구체화하는 멘토링 과정을 제공한다.

이어 약 한 달간에 걸쳐 진행되는 멘토링과정은 청소년들에게 산업현장에서 실제 활용되는 기술을 자연스럽게 체험하고 익힐 수 있는 시간을 제공한다.

최종심사에는 카이스트·연세대·고려대 등의 소프트웨어공학과 교수들이 평가위원으로 참여해 공정성과 신뢰도를 높일 계획이다.

최종심사를 거친 우수작은 대상(1팀), 최우수상(2팀), 우수상(2팀), 장려상(2팀)으로 나눠 시상한다.

포스코ICT 기업시민사무국 윤수걸 국장은 “AI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관련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익힌 실력을 마음껏 뽐낼 수 있도록 경진대회를 개최하게 됐다” 면서 “ICT 기업의 특성을 살려 포스코 그룹의 경영이념인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을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실천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