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첫 의총 발언…"시비 걸지 말고 협력해 달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첫 의총 발언…"시비 걸지 말고 협력해 달라"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02일 17시 2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03일 수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2일 국회에서 열린 첫 의원총회에서 김종인 비대위원장의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2일 “다소 불만스러운 일이 있더라도, 과거 가치와는 조금 떨어지는 일이 있더라도 너무 시비 걸지 말고 협력해달라”고 당부했다.

공식업무 시작 후 처음으로 이날 통합당 의원총회에 참석한 김 위원장은 발언대에 올라 의원들에게 허리를 숙여 인사한 뒤 “간곡하게 부탁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파괴적 혁신을 일으키지 않으면 나라의 미래도 밝지 않다”고 강조하며 “다들 협력해서 이 당이 정상 궤도에 올라 다음 대선을 치를 수 있는 체제를 갖출 수 있게 해달라”고 밝혔다.

이는 우파·보수진영에 갇히지 않고 ‘진보보다 진취적인 정당’을 추구하는 데 대한 전통적 지지층의 불만과 반발 가능성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솔직히 말씀드려서 내가 꼭 이 짓을 해야겠다고 생각해본 적은 한 번도 없다”며 비대위원장직 수락에 개인의 정치적 야심이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그러면서 “대선에 적절하게 임할 수 있는 준비 절차를 마칠 것 같으면 소임을 다하는 것이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의원님들이 여러 가지 이견이 있는 것도 잘 알고 있다”며 “개인적인 특수한 목적을 위해 이 자리를 맡은 건 아니다. 정치가 균형된 발전을 하지 않으면 대한민국 미래가 밝지 못하다는 생각에 이 자리를 맡았다”고 말했다.

이날 의총에는 통합당 소속 의원 103명 가운데 100명이 참석했다. 김종인 비대위 체제에 반대한 조경태·장제원 의원 등은 참석하지 않았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