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코로나 한걱정…직장인 여름휴가 9.1% “계획 있다”… 59% “상황 보고 판단”
코로나 한걱정…직장인 여름휴가 9.1% “계획 있다”… 59% “상황 보고 판단”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03일 21시 0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04일 목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잡코리아, 1023명 대상 설문조사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경제활동이 크게 위축된 가운데 직장인들의 여름 휴가계획마저 축소될 움직임이어서 여름특수도 기대하기 어렵게 됐다.

3일 취업성공 1위 플랫품 잡코리아(대표 윤병준)에 따르면 알바몬과 함께 직장인 1023명을 대상으로 ‘여름휴가 계획’설문조사 결과 9.1%만 ‘휴가 계획이 있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아직 미정’이라며 ‘상황을 지켜보고 판단하려 한다’고 대답한 직장인은 무려 59.0%에 달했다.

이외에‘올해는 따로 여름휴가를 가지 않겠다(22.9%)’‘겨울휴가 등 아예 휴가를 미루겠다(6.4%)’‘휴가를 내서 자녀 등 가족을 돌보는 데 사용할 계획(2.6%)’ 등 ‘아예 여름휴가를 포기했다’는 답이 31.9%나 됐다.

직장인들이 여름휴가를 가기로 결정하지 못하는 이유는 다름 아닌 ‘코로나19 확산’ 탓이었다.

이 질문에서 직장인들의 72.6%(복수응답)가 ‘코로나19 사태가 언제까지 지속될지 가늠할 수 없어서 ’라고 답했다.

이어‘경제적인 여유가 없어서(24.9%)’‘코로나19로 인해 사용할 수 있는 연차·휴가 일수의 여유가 많지 않아서(18.0%)’‘시간적인 여유가 없어서(9.6%)’‘원래 여름휴가를 즐기지 않는 편이라(6.7%)’‘이직준비 등 개인적인 계획들이 있어서(6.3%)’ 등의 이유들이 있었다.

또 ‘여름 휴가계획을 갈 것’이라고 답한 93명을 대상으로 지난해와 올해 여름휴가 계획 차이에 대한 질문 결과 해외여행이 급감한 반면 국내여행은 크게 높아졌다.

이 질문에서 응답자의 89.2%가 국내여행을 꼽은 반면 해외여행은 10.8%에 그쳤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지난해 여름휴가지가 ‘해외였다’고 답한 비율이 22.1%로 올해 계획의 2배를 넘었다.

휴가 일수 역시 지난해에는 평균 4.9일을 사용한 것으로 집계됐지만 올해는 이보다 하루 짧은 평균 3.9일로 예상했다.

한편 평소 꿈꿔온 휴가의 로망으로 ‘휴양지에서 푹 쉬기(24.4%)’와 ‘해외에서 현지인처럼 머물며 살아보기(21.8%)’가 1,2위에 올랐다.

이어 ‘한적한 시골, 외딴 섬 등 사람 없는 곳에서 유유자적하게 시간 보내기(13.0%)’‘좋은 사람들과 어울려 불멍, 바비큐 등 캠핑 즐기기(12.2%)’‘호캉스 즐기기(8.2%)’ 등이 직장인들이 꿈꾸는 휴가 로망으로 꼽혔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